레이디 가가, 눈물의 고백

daily issue

레이디 가가, 눈물의 고백

2021-05-24T14:39:22+00:00 2021.05.24|

뛰어난 노래 실력과 퍼포먼스로 많은 이에게 즐거움을 주는 팝 스타 레이디 가가. 그녀가 아픈 상처를 고백했습니다. 

최근 레이디 가가는 오프라 윈프리와 영국 해리 왕자가 공동 제작한 애플 TV+ 다큐멘터리 <당신이 볼 수 없는 나>에 출연했는데요, 이 방송에서 그녀는 가슴 아픈 기억을 펼쳐놨습니다. 10대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었죠.

레이디 가가는 16년 전 어느 음악 프로듀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놨습니다. 당시 가가의 나이는 19세. 그녀는 성폭행으로 인해 임신을 하고 말았습니다. 원치 않는 임신에 그녀는 수술을 해야 했고, 이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고통받아야 했습니다. 

“프로듀서가 옷을 벗지 않으면 음악을 불태우겠다고 위협했다. 전신에 통증을 느꼈고 감각이 없어졌다. 몇 주간 아프기도 했다. 완전히 정신착란에 빠졌다. 진짜 현실처럼 어디를 가든 검은 구름이 따라다녔고, 그 구름은 나에게 ‘쓸모없고 죽어야 한다’고 했다. 그때마다 나는 비명을 지르고 벽에 몸을 부딪히곤 했다.” 

레이디 가가는 눈물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오랜 기간 그녀를 괴롭혀온 기억은 시간이 흘러도 결코 가벼워지지 않았죠. 레이디 가가는 “나는 다시는 그 사람의 얼굴을 마주하고 싶지 않다”며 가해자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이제라도 사람들에게 외칩니다. “사람들은 그것(성폭행 피해)이 바이러스와 똑같고 아픈 후에는 낫는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았다.” 그녀의 용기 있는 고백이 더 많은 이가 성폭력 피해자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