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유은성 부부의 사과

daily issue

김정화-유은성 부부의 사과

2021-05-26T12:46:14+00:00 2021.05.26|

상류층 유리탑 안에서 벌어지는 우아한 혈투를 그린 드라마 <마인>. 뜨거운 인기 속에 방영되고 있는 이 드라마에 잡음이 생겼습니다. 현재 출연 중인 배우 김정화와 그의 남편 유은성에게서 시작된 논란인데요, 이들이 직접 사과에 나섰습니다.

김정화는 <마인>에서 ‘정서현(김서형)’의 과거 동성 연인이었던 ‘최수지’ 역을 맡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방송된 <마인>에서는 정서현이 상담을 받던 중 이별한 최수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고는 최수지를 “마인, 내 것”이라고 표현하는 장면이 나왔죠. 두 사람의 관계가 드러나고 정서현의 아픈 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장면이 방송된 후 일부 네티즌은 김정화의 SNS에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기독교의 종교적인 정서에 맞지 않는다는 거였죠. 유은성이 CCM 가수이자 전도사로 활동 중인데, 아내인 김정화가 기독교적 가르침에 위배되는 역할을 맡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는 겁니다.

이에 유은성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사람이 그 상황에 고뇌를 겪다가 결국은 정상으로 돌아가는 내용”이라며 작품의 주요 흐름을 알렸습니다. 이어 “드라마 제작진이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을 하는 것 같다. 우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댓글을 달아 이들을 달랬죠. 

그러나 이 과정에서 <마인>의 핵심 줄기가 될 것으로 보이는 스포일러를 한 점, 동성애를 ‘비정상’으로 규정하며 성 소수자를 비하한 점, <마인> 제작진을 비난하고 책임을 떠넘기려는 태도를 보인 점 등으로 인해 비판을 받았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김정화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은성은 한때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으나 이후 계정을 다시 공개하고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그는 “작품에 대해서 제작진분들의 의도와 관계없는 개인적인 추측으로 신중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을 했다”며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유은성의 발언을 옹호하는 이들도 있어 그의 SNS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