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서른, 아홉>으로 돌아온다

daily issue

손예진 <서른, 아홉>으로 돌아온다

2021-06-30T13:01:48+00:00 2021.06.30|

배우 손예진이 새로운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돌아옵니다. <서른, 아홉>. 

손예진이 차기작을 드라마 <서른, 아홉>으로 결정했습니다. 드라마로는 지난해 초 종영한 <사랑의 불시착> 이후 첫 작품이고요, JTBC 작품에 출연하는 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이어 3년 만입니다. 

<서른, 아홉>은 마흔을 앞둔 세 친구의 삶과 사랑, 우정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12부작 미니시리즈입니다. 손예진은 세 여자의 이야기를 끌고 가는 중심인물로, 부족한 것 없이 유복한 환경에서 자란 강남 피부과 원장 ‘차미조’로 변신합니다.

차미조의 절친이자 세 여자 중 한 명인 ‘정찬영’ 역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전미도가 맡아 손예진과 호흡을 맞출 예정입니다. 

 드라마 <남자친구>, 영화 <82년생 김지영>, <7번방의 선물> 등 여러 흥행작을 탄생시킨 유영아 작가가 집필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고요. 드라마 <런 온>의 김상호 감독이 연출할 예정입니다. 

<사랑의 불시착>으로 탄탄한 한류 팬덤을 갖게 된 손예진. 그녀가 1년여 만에 선택한 작품인 만큼 국내외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서른, 아홉>은 캐스팅을 확정 지은 후 오는 8월 촬영을 시작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