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층간 소음 지적에 해명

daily issue

백지영, 층간 소음 지적에 해명

2021-07-15T13:00:31+00:00 2021.07.15|

가수 백지영이 층간 소음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이에 대한 해명이 눈길을 모으고 있습니다. 

백지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는데요, 백지영의 딸과 친구가 거실에서 신나게 뛰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백지영은 사진에 “외동으로 크는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선물은 좋은 친구 같다. 코로나만 끝나 봐. 바글바글 체육대회도 하고 그러자! 어른들이 미안해”라는 글을 덧붙였습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층간 소음은 어쩌냐”는 뉘앙스로 댓글을 달았고, 백지영은 “출근하신 시간이었어요. 확인했습니다”라는 답글로 해명에 나섰죠.

그런가 하면 또 다른 네티즌이 “출근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댓글을 다는 건 아닌 것 같다. 저렇게 뛰면 대각선 집에서도 울린다. 요즘 매트 잘 나와 있다”고 지적하자, 백지영은 “명심하겠다”며 비판을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층간 소음 문제에 많은 이가 주목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앞서 개그맨 이휘재, 안상태, 이정수 등도 층간 소음 문제로 물의를 일으켜 공개 사과한 바 있기 때문인데요. 백지영은 지적을 빠르게 수용한 만큼 더 나아진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