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을 웃게 한 이병헌

daily issue

칸을 웃게 한 이병헌

2021-07-19T18:01:50+00:00 2021.07.19|

지난주 프랑스 남부의 도시 칸에서는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제74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렸죠.

이번 칸영화제에서는 한국 영화인들의 존재가 돋보였습니다. <기생충>으로 지난 2019년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한국어로 개막을 선포했고요, 배우 송강호는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활약했습니다. 또 한재림 감독의 신작 <비상선언>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이병헌이 폐막식 시상자로 나섰죠. 

폐막식이 열린 17일 이병헌은 무대에 올라 노르웨이 영화 <더 워스트 퍼슨 인 더 월드>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레나트 라인스베에게 여우주연상을 전달했습니다. 한국 배우가 폐막식 시상자로 나선 건 처음 있는 일입니다.

시상에 앞서 이병헌은 뤼미에르 대극장을 메운 관객을 향해 프랑스어로 인사를 건넸습니다. 또 영어로 폐막식에 오른 소감을 밝히며 큰 웃음을 안겼습니다.

“올해 영화제는 저에게 특별합니다. 나의 친구들인 봉준호가 개막식에 있었고, 송강호는 심사위원이죠. 또 심사위원장인 스파이크 리와 저는 같은 성을 갖고 있습니다.”

이병헌의 재치 있는 말에 객석에서는 큰 웃음과 박수가 터졌고, 스파이크 리 위원장도 입을 실룩이며 웃음을 참지 못했습니다. 이병헌은 여배우에게 시상하고 무대를 떠나며 심사위원석에 있는 송강호와 하이파이브를 하는 등 여유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었죠. 다음 칸영화제에서는 시상이 아니라 수상 소식을 들으면 더 좋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