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이번에는 불법 시술 논란

daily issue

함소원, 이번에는 불법 시술 논란

2021-08-18T15:37:53+00:00 2021.08.18|

방송인 함소원이 뜻밖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불법 눈썹 문신 및 노 마스크 논란입니다. 

함소원은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내용 조작 논란이 일면서 하차하고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있습니다. 

방송 활동을 잠시 쉬는 동안에도 함소원은 SNS를 통해 팬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는데요. 최근 그녀의 SNS에는 불법 눈썹 문신 시술을 꾸짖는 내용의 댓글이 쏟아졌습니다. 국민신문고 누리집 게시판에 함소원이 눈썹 문신 시술을 받는 영상과 함께 ‘방역 수칙 위반과 불법 의료 시술’을 사유로 신고했다는 글이 올라왔기 때문입니다. 

글을 올린 이는 함소원이 눈썹 문신 시술을 받는 동안 내내 마스크를 끼지 않았다며 “이는 분명한 방역 수칙 위반이고 불법 의료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영상에서 함소원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시술대에 누워 눈썹 문신 시술을 받고 있었죠.

논란이 되자 함소원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했습니다. “일반적으로 하는 부분이지만 불법은 불법이니 앞으로 유념하겠다”는 설명이었죠. 하지만 사과 없이 ‘몰랐다’는 말을 반복하는 그녀에게 여전히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