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정은지, 결국 스토커 고소

daily issue

에이핑크 정은지, 결국 스토커 고소

2021-08-25T12:35:25+00:00 2021.08.25|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에 대한 삐뚤어진 애정을 보여주는 팬들이 있습니다. 연예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극성팬 ‘사생’ 혹은 팬이라는 이름으로 범죄를 저지르는 스토커도 있죠. 

스토커에게 오랫동안 시달려온 그룹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가 결국 단호하게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스토커를 고소한 것. 

25일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소속사 측은 최근 정은지의 사생활을 침해한 스토커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 스토커는 정은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접근을 시도했으며 최근에는 집까지 찾아오는 등 스토킹 정도가 점점 심해졌습니다.

정은지는 그동안 꾸준히 스토킹과 사생에 대해 고통을 호소해왔습니다. 지난 7월에는 SNS를 통해 직접 사생에게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정은지는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다.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해줄 것 같다”고 일침을 가한 바 있죠. 

하지만 스토커는 정은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계속 그녀의 주변을 맴돌았고, 결국 고소하기에 이른 겁니다. 많은 연예인이 스토킹에 시달리면서 오는 10월부터 ‘스토킹 범죄 처벌법’이 시행됩니다. 그동안은 솜방망이 처벌을 받았다면, 앞으로는 지속적으로 스토킹하면서 괴롭힐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흉기 등 위험한 물건을 소지한 채 스토킹을 저지르면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합니다. 

누군가의 삶을 망치는 스토킹은 이제 사라져야겠죠. 단호하게 대처하는 정은지에게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