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의 유기견 발언 후폭풍

daily issue

김희철의 유기견 발언 후폭풍

2021-08-31T13:12:24+00:00 2021.08.31|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유기견 관련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습니다. 그의 발언은 대중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을 낳고 있습니다.

김희철은 얼마 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펫키지>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유기견에 대한 주제가 나오자, 그는 “유기견을 키운다는 게 진짜 대단하다”며 “솔직한 말로, 반려견 전문가들은 처음 키우는 사람들에게 유기견을 절대로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기견이 한번 상처를 받아서 사람한테 적응하는 데 너무 오래 걸린다. 그러면 강아지를 모르는 사람도 상처받고, 강아지는 또 상처받는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발언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뿐 아니라 반려동물 관련 커뮤니티에서도 비판 여론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유기견을 키우기 힘든 존재로 치부하고 편견을 조장했다는 게 그들의 주장이죠.

급기야 동물권 단체는 <펫키지> 제작진에게 사과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동물권 단체 ‘카라’는 “출연진이 오해를 살 발언을 하거나 사실관계가 불분명한 발언을 하면, 제작진은 현장에서 멘트를 보완해달라는 요청을 하거나 이를 편집해 송출하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김희철은 30일 트위치 방송을 통해 심경을 밝혔는데요. 그는 “(유기견을) 키우는 사람도 전문가에게 교육을 받고 충분한 지식을 갖고 키워야 한다는 의미에서 한 말인데 그렇게 꼬아서 듣냐”며 자신의 발언을 논란 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꼬집었습니다. 

“이 기회에 다시 한번 말하는데 생명을 키우는 일이기 때문에 키우시려는 분들께 엄청난 책임감을 갖고 임해야 한다고 전하고 싶어 방송을 켰다. 그리고 그걸 하시는 분들을 존경한다.”

김희철은 자신을 향해 악성 댓글과 논란거리를 만들어낸 특정 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회원을 향해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습니다. 합의나 선처는 없을 거라고 강조하기도 했죠. 

김희철 역시 반려견 ‘기복이’와 함께 살고 있는 견주입니다. 그가 해명까지 했으니, 당시에 어떤 의미로 말한 것인지는 이제 대중이 판단할 몫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