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마약에 손댄 에이미

daily issue

또다시 마약에 손댄 에이미

2021-09-01T16:35:34+00:00 2021.09.01|

방송인 에이미가 또다시 마약에 손을 댔습니다. 벌써 세 번째입니다. 새 출발을 하고 싶다던 다짐은 어디로 간 걸까요.

마약 투여 혐의로 강제 추방됐다가 재입국한 에이미가 또다시 같은 혐의로 긴급체포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찰은 에이미를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앞서 경찰은 마약 투약과 관련된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26일 경기도 시흥에서 에이미를 검거했습니다. 에이미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원은 영장 실질 심사를 통해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되면서 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 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 서약서를 제출한 뒤 한국에 체류할 수 있었죠. 

하지만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또 벌금형을 받으면서 강제 출국을 당했습니다. 이후 5년간의 입국 금지 기간이 끝난 지난 1월 중국 광저우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죠. 당시 그녀는 취재진에게 “새 출발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방송인으로 재기를 노렸으나 또다시 마약에 손대 대중에게 실망을 안긴 에이미. 이번에는 어떤 처벌을 받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