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 영화제 심사위원장 된 봉준호 감독의 메시지

daily issue

베니스 영화제 심사위원장 된 봉준호 감독의 메시지

2021-09-02T17:48:17+00:00 2021.09.02|

영화 <기생충>으로 칸 영화제와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쓸며 세계 영화사에 새 역사를 쓴 봉준호 감독. 그가 베니스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참석해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베니스 영화제는 프랑스 칸 영화제, 독일 베를린 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손꼽히죠.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도 오프라인으로 개최를 진행한 베니스 영화제는 올해도 1일부터 11일까지 전 세계 영화인과 함께합니다. 

봉준호 감독은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섬에서 열린 제78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개막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한국인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경쟁 부문 심사위원이 된 건 봉준호 감독이 처음입니다. 베니스 영화제 측은 이 소식을 지난 1월 알리면서 ‘봉준호 감독과 함께하는 영화제’라고 공표했죠.

봉준호 감독은 “베니스 영화제는 오랜 역사를 이어온 영화제다. 이 아름다운 영화적 전통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심사위원장으로서, 더 나아가 영화광(Cinephile)으로서 나는 영화제가 선정한 훌륭한 영화에 감탄하고 갈채를 보낼 준비가 돼 있다. 진정한 희망과 설렘으로 가득 차 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특히 이날 봉준호 감독은 팬데믹 속에서도 계속되는 영화의 강인한 힘에 대해 메시지를 강조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전 세계 영화인이 힘든 시간을 보냈다. 거꾸로 생각해보면 오히려 영화의 강인한 생명력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기였다고 생각한다. 영화를 만드는 사람으로서, 영화는 그렇게 쉽게 멈추거나 중단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는 반드시 지나갈 것이고, 영화는 계속 살아남게 될 것이다.”

세계 영화계의 중심에 선 봉준호 감독은 이번 베니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돼 황금사자상 등 주요 부문을 심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