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무대 선보인 서인영

daily issue

눈물의 무대 선보인 서인영

2021-09-13T17:49:07+00:00 2021.09.13|

<복면가왕>에 등장한 가수 서인영이 돌아가신 어머니를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노래해 감동을 안겼습니다.

서인영은 1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하이힐’로 출연했습니다. 가면을 쓴 채 뛰어난 보컬 실력을 자랑한 그녀는 아쉽게도 가왕 결정전에서 탈락하며 복면을 벗었습니다. 

이날 벤의 ‘열애중’을 열창해 눈물샘을 자극한 서인영. 그녀는 노래를 열창하던 중 곡에 몰입하며 눈물을 보여 시청자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노래가 끝나고 MC 김성주는 서인영의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습니다. <복면가왕> 무대 준비 중에 서인영이 모친상을 당했다는 것이었죠. 김성주는 “출연을 미룰지 말씀드렸더니 서인영이 예정대로 진행해도 좋겠다는 대답을 했다”고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습니다.

모친상으로 힘든 와중에도 예정대로 무대에 선 서인영은 그 이유에 대해 “아직도 잊히지 않고 그냥 그 순간인 거 같다. 사실 노래할 수 없는 컨디션이다. 너무 많이 울어서 목이 갈 대로 갔다”며 “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것, 이제 와서 해드릴 수 있는 게 그냥 제가 노래하는 거라서 강행했다. 방송 열심히 하고,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날 서인영은 ‘열애중’을 열창하던 중 끝내 눈물을 흘렸는데요. 그는 “‘열애중’을 그 전에 선곡하긴 했는데 노랫말이 꼭 엄마한테 쓰는 편지 같더라. 힘들었지만 이걸 못 넘으면 아예 못할 것 같았다”며 결국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서인영은 또 “엄마가 생신을 앞두고 돌아가셔서 아직 현실 같지 않고 너무 슬픈데, 엄마가 평소 하시던 말씀대로 힘내서 열심히 방송하겠다. 밝은 모습만 많이 보여드리겠다”는 메시지를 남기며 오열했습니다. 가슴 아픈 서인영의 사연에 뜨거운 응원과 격려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서인영 역시 “너무 행복했던 시간,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