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와 에이프릴, 끝없는 싸움

daily issue

이현주와 에이프릴, 끝없는 싸움

2021-09-16T15:46:57+00:00 2021.09.16|

그룹 에이프릴을 둘러싼 왕따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진흙탕 싸움으로 번진 갈등의 중심에 선 이현주가 현재 상황을 직접 밝혔는데요, 그녀는 현재 에이프릴 멤버 두 명과 전 소속사 DSP미디어로부터 추가 고소를 당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에이프릴은 지난 2월 팀 내 왕따설 논란에 휩싸였죠. 이현주의 남동생이 온라인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고, 이현주 역시 2014년부터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괴롭힘이 지속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사실이 일파만파로 퍼지면서  에이프릴은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이에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이현주가 왜곡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부인하면서 이현주와 동생, 지인들을 고소했죠. 멤버들 역시 왕따설은 사실이 아니며, 오히려 이현주의 불성실하고 이기적인 돌발 행동 때문에 팀이 피해를 봤다고 맞섰습니다. 하지만 네티즌은 그동안 방송에서 이현주가 왕따 당하는 듯한 분위기를 찾아냈고, 논란은 더욱 커졌습니다. 

이후 잠잠해지나 싶던 왕따설은 곧 법정 공방으로 이어졌죠. 최초로 글을 올린 남동생은 경찰 불송치 결정을 받았으나, 고소인이 이에 불복해 검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현주의 친구 A는 검찰로부터 최종 불송치 결정을 받았고, 친구 B는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현주는 DSP가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한 건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멤버들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건에 대해서는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처음 왕따설이 불거질 때만 해도 여론은 이현주의 편에 섰는데요. 해명 아닌 해명이 이어질수록 이현주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는 이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정확한 근거나 증거가 없는 폭로가 이어지면서 이현주와 에이프릴 간의 무의미한 소모전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