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장에서 벌어진 알렉 볼드윈의 총기 사고

daily issue

촬영장에서 벌어진 알렉 볼드윈의 총기 사고

2021-10-22T18:02:43+00:00 2021.10.22|

할리우드 영화 촬영장에서 불의의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사건의 중심에는 배우 알렉 볼드윈이 있습니다. 

미국 현지 매체에 다르면, 현지 시간으로 21일 영화 <러스트(Rust)> 촬영장에서 총기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러스트>는 19세기 뉴멕시코를 배경으로 한 서부극으로, 이날 오후 샌타페이 남부 보난자 크릭의 한 목장에서 촬영이 진행됐습니다. 

알렉 볼드윈은 촬영 리허설 중 공포탄이 장전된 것으로 알고 소품용 권총의 방아쇠를 당겼는데요, 권총에 공포탄이 아닌 실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맞은 여성 촬영감독 할리나 허친스와 감독인 조엘 소자가 희생자가 됐습니다. 할리나 허친스 촬영감독은 복부에 총탄을 맞고 뉴멕시코 대학병원에 이송됐지만 안타깝게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조엘 소자 감독은 어깨에 총을 맞고 병원에 후송돼 응급치료 중입니다. 

이 사고로 촬영장은 곧 폐쇄됐고, <러스트> 촬영은 중단됐습니다. <러스트> 제작사 측은 “이번 사고로 당분간 제작을 중단했다. 배우와 스태프의 안전이 최우선이다”라고 전했습니다. 더불어 “오늘 일어난 비극으로 출연진과 제작진이 완전히 망연자실한 상태다. 할리나의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현장에서는 볼드윈이 보안관 사무실 밖에서 통화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목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사법 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알렉 볼드윈은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권총 발사 상황을 조사했는데요, 현재까지 어떠한 범죄 혐의도 파악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