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초아, 크리스마스 신부 된다

daily issue

크레용팝 초아, 크리스마스 신부 된다

2021-10-29T11:24:04+00:00 2021.10.29|

그룹 크레용팝 출신 초아가 크리스마스의 신부가 됩니다.

초아 측은 29일 “12월 25일 결혼한다”고 발표하며 웨딩 화보를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화보 속 초아는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고요. 예비 신랑과 함께한 모습은 드라마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예비 신랑은 6세 연상의 사업가로, 초아와는 3년 전 지인의 소개로 만났습니다. 초아는 예비 신랑에 대해 “처음 만나자마자 늘 그려온 이상형을 만난 기분이었다. 대화가 잘 통하고 가치관이 비슷해서 처음부터 이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만나면서 성실하고 배려심 깊은 모습에 더욱 확신이 생겼다”고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12 25일 크리스마스에 서울 모처에서 낭만적인 결혼식을 치를 예정인데요. 이날 사회는 코미디언 이세영이 맡기로 했습니다. 

초아는 결혼을 앞둔 소감으로 “아직 실감은 안 나지만 평생을 함께할 동반자가 생겼다는 것만으로도 안정감이 들고 든든하다”고 털어놨습니다. 결혼 후 초아는 유튜브, 공연, 리포터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할 계획이며, 내년 상반기 프로젝트 앨범을 계획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