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에 도움 되는 식습관 5

daily issue

다이어트에 도움 되는 식습관 5

2021-11-03T18:04:02+00:00 2021.11.03|

식습관만큼 건강과 다이어트에 큰 영향을 끼치는 요소는 없습니다. 단순히 섭취하는 칼로리가 높다고 해서 살이 찌고, 칼로리가 낮다고 해서 살이 쭉쭉 빠지는 건 아닙니다. 건강에도 좋고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는 식습관으로 바꿔봅시다. 

삼시 세끼

옛 어른들은 “하루 세끼 밥만 잘 챙겨 먹어도 건강하다”고 했는데요. 언제부터인지 하루 한두 끼만 먹는 식사법이 유행하면서 ‘세끼 식사’는 등한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전히 하루 세끼를 권장합니다. 배가 많이 고플 때 한 끼를 먹는 것보다 적당히 출출함이 느껴질 때 조금씩 세끼를 먹는 편이 낫습니다. 과식도 하지 않게 되고, 소화도 잘된답니다. 

작은 그릇에 먹기

그릇에 음식이 가득 차 있는 것을 보면 심리적으로도 이미 포만감이 느껴지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런 심리를 이용해 작은 그릇에 음식을 담아 먹으면 포만감이 쉽게 느껴집니다. 한 그릇을 다 비웠다는 만족감은 덤이죠. 

밥 먹기 30분 전후 물 마시기

출출함이 느껴지는 경우 중 일부는 정말 배가 고픈 게 아니라, 몸에 수분이 부족해서인 경우도 있습니다. 식사하기 30분 전 물 한 컵을 마시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 식후 30분 뒤에 물을 마시면 수분이 충분히 전달돼 소화에 도움이 됩니다. 

과자 초콜릿 대신 견과류

오후가 되면 허기가 느껴지면서 간식거리를 찾게 되는데요. 이럴 때 과자, 초콜릿 등 군것질거리 대신 견과류를 먹어보세요. 호두, 아몬드 같은 견과류는 몸에 좋은 지방이 많고 포만감도 빨리 느껴져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최고의 간식입니다. 

밥 먹을 때 TV나 휴대폰은 멀리

누군가와 함께 식사할 때는 대화를 나누면서 먹으니 자연스럽게 천천히 먹게 되죠. 하지만 ‘혼밥’ 할 때는 TV와 휴대폰만큼 좋은 친구가 없습니다. 적적함을 달래주는 좋은 수단이긴 해도, 식사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영상을 보면서 식사를 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먹는 속도가 빨라지기 때문인데요. 밥 먹는 시간만이라도 잠시 휴대폰과 TV를 멀리하고 음식 섭취에 온전히 집중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