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지훈, 갑질 논란 사과

daily issue

배우 이지훈, 갑질 논란 사과

2021-11-04T12:06:13+00:00 2021.11.04|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배우 이지훈이 결국 고개를 숙였습니다. 앞서 iHQ 드라마 <스폰서> 촬영장에서 이지훈이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있었는데요. 드라마 촬영장에 방문한 이지훈의 지인이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게 욕설을 하며 트러블을 일으켰다는 내용이었죠. 

그 후 유튜버 이진호는 “이지훈이 평소 지각이 잦았다”고 강조하면서 감독이 지적하자 오히려 이지훈이 연출부 핑계를 대며 화를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지훈이 화를 내며 그 자리에서 옷을 갈아입겠다고 바지를 벗었고, 이 소동으로 시간이 지연돼 해당 촬영분을 찍지 못했다. 다음 날 이지훈의 친구가 촬영장에 나타나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협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지훈이 해당 스태프에게 연락했는데, 사과 대신 고소하겠다고 했다”고 말해 논란이 더욱 커졌습니다. 

이에 <스폰서> 제작진은 “이지훈과 그의 지인이 촬영장에서 한 스태프와 마찰을 겪었으나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들은 이지훈이 사과의 뜻을 전해왔으며, 당사자와 연락이 닿지 않아 애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죠. 

이지훈의 소속사 측 역시 4일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소속사 측은 “현장에서 우리 배우의 지인과 스태프의 마찰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이지훈 배우가 당일 바로 사과를 시도했으나 원만히 이뤄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친구가 현장에 찾아가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배우도 깊이 반성하는 중이고, 당사자에게 사과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스폰서>로 제목이 변경되기 전 <욕망>을 집필한 박계형 작가가 이지훈의 갑질을 폭로했습니다. 그가 제작사를 통해 자신의 분량에 대한 불만을 여러 차례 토로했고, 그로 인해 자신을 포함해 스태프의 절반이 교체됐다는 것. 이에 대해 iHQ 측은 여러 매체를 통해 “대본 수정 요청이 있었으나 이는 배우의 요청이 아니라 제작사 의견이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