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니카 저격한 댄서 호안 사과

daily issue

모니카 저격한 댄서 호안 사과

2021-11-26T17:04:52+00:00 2021.11.26|

최근 댄스 신에 논란을 일으키며 댄서 모니카를 저격했던 댄서 호안이 결국 고개를 숙였습니다.

호안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모니카 님과 불쾌감을 드린 모든 대중 팬분들, 그리고 스트리트 댄스 신 동료 댄서 여러분들께 저의 섣부른 판단으로 인하여 발생한 이번 일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 글을 올렸습니다. 이어 “모니카 님을 저격하고자 한 의도는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모니카를 향한 ‘사이버불링’ 논란에 대해서는 “제가 단체 카톡방에서 선동하여 댄서 후배분들과 동료분들을 챌린지처럼 참여하게 하거나 독려한 적은 전혀 없었다”며 단순히 개인적인 행동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최근 호안을 비롯한 댄서들을 중심으로 ‘팝핀/팝핑’ 논란이 일었습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댄서 모니카가 스트리트 댄스 장르에 대해 소개하던 중 ‘팝핀’에 대해 “팝을 하는 모든 동작을 ‘팝핑’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이라고 한다”고 설명한 것이 발단이 됐죠. 

이후 일부 댄서는 모니카의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특히 호안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니카의 ‘팝핀 발언’을 두고 “스타일의 이름을 말할 땐 ‘팝핀’이 아니고 ‘팝핑’입니다”라고 지적했죠. 이후 해당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100여 명의 댄서들이 리그램하며 공감을 표했습니다. 

하지만 호안과 그에 동의하는 댄서들 역시 ‘팝핑’과 ‘팝핀’을 섞어가며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그들의 모순적인 행동에 대중의 비판이 이어졌죠. 모니카 한 명을 두고 100여 명의 댄서가 다 같이 저격한 것을 두고 ‘사이버불링’ 논란도 일었습니다. 심지어 그들이 참여하기로 한 행사에는 “출연을 취소시켜달라”는 요청까지 이어졌죠. 

상황이 점점 심각해지자 댄서 팝핀현준은 “모니카가 장르를 폄훼하거나 잘못 알려주려는 의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장르에 대해 토론하는 게 아니라 이를 소개하는 자리이지 않았나. 메이저 프로그램에서 스트리트 댄스를 언급한 것”이라며 상황 진화에 나섰습니다.

결국 누구도, 아무것도 얻은 것이 없이 마무리된  ‘팝핀/팝핑’ 논란. 지금도 모니카를 저격한 댄서들의 사과가 이어지는데요. 팝핀현준의 말처럼 “응원하며 같이 가야 할 때”가 아닐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