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롭’ 세대를 위한 스니커즈, ‘카시우스×프라다’

Fashion

‘드롭’ 세대를 위한 스니커즈, ‘카시우스×프라다’

2022-05-17T11:17:32+00:00 2022.05.17|

Spray and Drop

우리는 스니커즈의 시대에 살고 있다. 모두 ‘드롭’ 스케줄을 환히 꿰고, 온 가족을 동원해 ‘드로우’에 참여한다. ‘리셀’은 국민적인 취미가 되었고, ‘프리미엄’은 당연한 이야기다. ‘클라우드버스트’와 아디다스의 협업 시리즈로 스니커즈 열풍을 직접 경험한 프라다가 마니아를 유혹할 만한 특별한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그 시작은 브랜드의 클래식 아이템 중 하나인 ‘아메리카 컵’ 스니커즈였다. 그리고 스니커즈에 색색의 스프레이를 더해 유명해진 아티스트 카시우스 허스트(Cassius Hirst)를 초대했다. 데미안 허스트의 아들 카시우스와 함께한 프로젝트는 이름하여 ‘카시우스×프라다’. 모두 스물두 가지 컬러와 네 가지 스타일로 완성한 디자인은 젊은 아티스트의 개성이 돋보인다.

“모든 것이 제게 영감을 줍니다.” <보그 코리아>가 영감의 원천을 묻자 카시우스는 간단히 답했다. “수많은 것들을 시각적으로 즐겨왔습니다. 자동차와 거미, 벌레는 정말 멋지죠. 해양 동물도 마찬가지예요. 모든 것이 대단합니다!” 프라다와의 협업 역시 즐거운 작업이었다. “프라다는 멋진 옷을 만들어왔습니다. 현대적인 멋과 전통 사이에서 완벽하게 균형을 이뤘습니다. 특히 몇 년 전 방수 소재로 만든 제품은 제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프라다 세계에서 탄생한 네 가지 테마의 디자인은 스니커즈 세대의 아티스트다운 파격적인 에너지로 가득하다. 덕분에 ‘드롭’ 세대를 위한 완벽한 스니커즈가 탄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