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골든 부트

daily issue

손흥민의 골든 부트

2022-05-23T12:48:23+00:00 2022.05.23|

축구 선수 손흥민이 꿈을 이뤘습니다. 그는 아시아 선수 최초의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득점왕이라는 새 역사를 썼고, 골든 부트(Golden Boot, 득점왕에게 주어지는 트로피)를 품에 안았습니다. 그야말로 ‘손세이셔널’이죠.

23일 2021-2022 영국 프리미어 리그 최종 38라운드가 열렸습니다.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 홋스퍼의 다음 시즌 챔피언스 리그 출장 여부가 확정되는 중요한 경기였죠. 더불어 손흥민이 프리미어 리그 득점왕이 되기까지 단 한 골만 남겨놓은 조마조마한 상황이었습니다.

이날 다행히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과 데얀 쿨루셉스키가 각각 1골, 2골을 기록하면서 경기 스코어는 3:0으로 앞서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때까지 손흥민의 골은 터지지 않았죠. 경기 열기가 뜨거워지던 후반 20분, 손흥민은 루카스의 도움을 받아 팀의 네 번째 골을 터뜨렸습니다. 

이어 5분 뒤에는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팀의 다섯 번째 골을 연이어 넣는 데 성공했습니다. 자신의 시즌 23번째 골이자 득점왕을 확정 짓는 골이었습니다. 경기 내내 손흥민에게 패스하며 그를 돕던 토트넘 동료들은 추가 골에 성공한 손흥민을 번쩍 들어 올리며 세리머니를 펼쳤습니다. 포기하지 않고 골문을 두드린 손흥민은 꿈에 그리던 ‘골든 부트’의 주인공이 됐죠.  

손흥민은 이번 시즌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와 공동 득점 1위에 올랐는데요, 차이점이 있다면 손흥민은 페널티킥 골 없이 오직 순수 필드 골로만 23골을 기록해 현지 언론과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찬사가 이어졌습니다. 손흥민은 “경기 전부터 득점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며 “동료들 덕에 좋은 기회를 많이 잡았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그래도 막판에 골을 넣어서 다행”이라고 미소 지었습니다. 

이날 득점왕을 배출한 토트넘 홋스퍼는 승리를 거두며 어느 때보다 환하게 웃었습니다. 토트넘은 올 시즌 전반까지만 해도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아래 성적이 부진해 위기를 맞았는데요, 이탈리아 출신 명장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바통을 이어받으며 반전이 시작됐습니다. 콘테의 지휘 아래 토트넘은 안정화됐고 순위를 끌어올렸죠. 모두의 노력 끝에 토트넘은 2018-2019 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 리그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됐습니다. 

한 편의 눈물겨운 축구 드라마에서 가장 빛나는 주인공이 된 손흥민. 하나의 꿈을 이룬 그가 다음에는 챔피언스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모습을 상상해보는 건 어떨까요? 이번 시즌 토트넘 팬들이 선수들에게 전한 메시지처럼요. “Dare, Dream, Do(도전하고, 꿈꾸고, 실천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