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의 손끝

Beauty

여름밤의 손끝

2022-06-29T22:25:39+00:00 2022.06.30|

두 여자, 밤, 끝없는 터널 그리고 마주한 손끝.

FUN FRENCH 우아함의 표본이던 프렌치 네일은 어느 때보다 재기 발랄하게 변모 중! 시선을 강탈하는 네온 컬러 또는 대비되는 원색을 조합해 손톱 가장자리를 딱 2분의 1로 나누어 칠하고, 프렌치 라인을 구불구불하게 변형시키기도 한다. 미니멀하면서도 통통 튀는 색감과 라인으로 충분히 존재감을 발휘한다. 다만 손톱의 빈 공간이 연출되는 디자인 특성상 매끈하게 반짝일수록 돋보인다는 걸 기억하길. 유리알 광택의 톱 코트로 마무리한다. 기본이 두 번! ─ 임미성│네일 아티스트

ALL EXTREME ‘일생가(일상생활 가능)?’ 의심이 들 만큼 극적인 네일 트렌드가 점차 주류로 자리 잡게 될 것. 아몬드와 스퀘어, 라운드 등 일반적이 손톱 모양의 유행이 돌고 돌았다면, 일상에 지장을 줄 만큼 기다랗게 연장된 네일도 리얼웨이에서조차 심심치 않게 목격된다. 최근에는 발레리나의 토슈즈를 연상시키는, 둥근 손톱 끝을 각지게 변형한 코핀 셰이프가 인기. 네일 디자인에서는 입체적인 3D 아트가 돋보인다. 네일 아티스트 사이에서 일명 업계 용어로 ‘덩어리 네일’이라 통용되는, 꾸덕한 제형의 젤 매니큐어를 손톱 위에 덩어리지게 얹은 디자인이 주목받고 있다. 여름 시즌에는 메탈 파우더를 활용해 입체적인 네일 디자인에 도전해보길 추천한다. ─ 최지숙│네일 아티스트

TWO DIFFERENT 독특하고 강렬한 네일을 연출하고 싶어 하는 현세대에게 손톱 위 화려한 디자인보다 매력적인 것은 바로 네일 셰이프. 예를 들어 한 손은 손톱 끝이 사선으로 떨어지는 언밸런스한 모양의 립스틱 셰이프를 연출한다면, 다른 손은 뾰족한 구두 굽을 연상시키는 아찔한 스틸레토 모양으로 다듬는다. 특별한 아트 없이 다른 손톱 보디만으로도 과감한 느낌을 내는 것이야말로 지금 가장 ‘힙’한 네일 트렌드. ─ 오소진│네일 아티스트

HAPPY NUANCE 진지하기보다는 즐겁고, 장난기 어린 감정을 담은 키치 네일이야말로 젠지에게 가장 사랑받고 있다. 이모지나 캐릭터, 어린 시절 문방구에서 볼 법한 구슬이나 보석으로 열 손가락 다 각기 다른 디자인으로 연출한 맥시멀한 스타일이 주목받는다. 기존의 강렬한 형광색보다는 파스텔 색조를 머금은 소프트 네온 컬러나, 마젠타에 가까운 레드, 살짝 톤 다운된 블루나 그린이 네일 월드에서 점치는 S/S 시즌의 메인 컬러. ─ 고아라│데싱디바 마케팅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