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츠 신고 걷는 가을

Fashion

부츠 신고 걷는 가을

2022-08-19T16:01:03+00:00 2022.08.19|

고난도 아이템 중 하나로 꼽히는 부츠. 걱정 마세요,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의 패션이 좋은 교과서가 되어줄 테니까요!

@emrata

최근 에밀리는 아들 실베스터, 반려견 콜롬보와 함께 시골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인스타그램에서 그녀는 도시에서는 볼 수 없던 색다른 매력을 풍겼는데요. 카미 톱과 튼튼한 청바지에 블랙 웨스턴 부츠를 매치해 자유롭고 평온한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트랙터에 올라탄 채로 말이죠.

Splash News

사실 이 부츠는 에밀리가 평소에도 자주 신는 아이템입니다. 귀여운 카미 톱 대신 블랙 오버사이즈 블레이저를 걸친 그녀를 보세요. 목가적인 무드에 찰떡이었던 부츠가 단숨에 시크하고 섹시한 아이템이 되었죠?

그녀의 부츠 사랑은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매번 다양한 부츠 스타일링으로 룩의 재미를 더해왔거든요. 세련된 패션은 금방 배울 수 있을지 몰라도 재미있는 패션은 용기와 센스가 필요한 일이죠. 참고할 만한 룩이 많습니다.

부담 없이 시도해볼 수 있는 건 톤온톤 룩입니다. 우아한 베이지 컬러의 원피스에 브라운 부츠를 매치한 그녀처럼요. 경쾌하고 발랄한 무드를 연출하고 싶을 땐 화이트 부츠로 마무리하는 것도 좋습니다. 의외로 화이트는 블랙만큼이나 모든 룩에 잘 어울리거든요. 함께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은 미니스커트나 쇼츠겠군요.

오직 부츠 한 켤레로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낼 수도 있죠. 에밀리가 착용한 레드 부츠나 뱀피 무늬 부츠와 같은 아이템이 그 예입니다. 그 자체로 화려한 아이템은 자칫하면 심심해 보일 수 있는 룩에 포인트를 주기 좋거든요.

넘치는 센스로 우리의 도전 욕구를 자극하는 에밀리의 부츠 스타일링. 일단 블랙 웨스턴 부츠부터 시도해보는 건 어떨까요? 마침 부츠와 사랑에 빠지기 좋은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