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들의 필승 조합! 블레이저 & 데님 따라 입기

Fashion

모델들의 필승 조합! 블레이저 & 데님 따라 입기

2022-08-26T18:49:39+00:00 2022.08.24|

모델들의 패션은 늘 좋은 참고서지만 가끔은 버겁습니다. 보디라인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드레스나 겨우 가슴 라인을 가릴 듯한 톱을 우리 일상으로 데려오는 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니까요.

다행히 여기 따라 하기 아주 쉬운 패션이 있는데요. 2000년대 전설적인 모델부터 지금의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슈퍼모델까지. 수십 년간 모델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굳건히 제자리를 지켜온 조합이죠.
바로 블레이저와 데님입니다.

Getty Images

2004년 케이트 모스는 블랙에 가까운 스키니 진에 날렵한 블레이저를 입었습니다. 쌀쌀한 가을 날씨에 걸맞은 폭신한 머클럭 부츠와 데일리 아이템으로 딱인 멀버리 토트백으로 모던함을 더했죠.

Getty Images

나오미 캠벨의 패션 역시 기억에 남는데요. 2008년 패션쇼에서 당시 유행하던 부츠컷 데님에 깔끔한 화이트 블레이저를 착용했습니다. 톱 역시 같은 화이트 컬러로 맞춰 더 패셔너블해 보였죠.

Getty Images

클라우디아 쉬퍼의 패션은 2009년에 찍은 사진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세련됐군요. 새파란 스키니 진에 고전적인 체크 블레이저를 걸쳐 스쿨걸 무드를 완벽하게 소화했습니다.

Splash News

다시 현재로 돌아와볼까요? 켄달 제너는 최근 비즈니스 캐주얼에 빠진 듯합니다. 딱 달라붙는 레깅스 대신 넉넉한 데님을 자주 꺼내 입기 시작했거든요. 산드로의 브라운 블레이저, 화이트 티셔츠, 낮은 굽의 블랙 부츠 모두 베이식하죠?

Splash News

카이아 거버는 아무래도 그녀의 엄마, 신디 크로퍼드에게 영향을 받은 것 같습니다. 숄더 라인이 정직하게 떨어진 오버사이즈 체크 블레이저에 스트레이트 데님, 마지막엔 뉴발란스 신발이라니! 기본 아이템을 이보다 더 클래식하게 잘 활용한 예가 있을까요.

Splash News

‘재킷 성애자’로 알려진 헤일리 비버도 빼놓을 수 없죠. 그녀는 블레이저 재킷만큼이나 다양한 종류의 데님을 즐겨 입습니다. 두 가지 아이템을 함께 조합할 땐 그녀만의 특별한 팁이 있는데요. 트렌디한 아이템을 한두 개 정도 추가해 클래식한 패션에 재미를 주는 겁니다. 볼캡과 조던 스니커즈로 스포티한 무드를 한껏 살린 데님 룩에 시크한 발렌시아가의 오버사이즈 재킷을 걸치는 식이죠.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을 땐 기본으로 돌아가는 게 제일입니다. 따로 쇼핑할 필요도, 트렌드를 신경 쓸 필요도 없는 이 패션, 이번 계절 유니폼으로도 제격일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