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님 퀸! 카일리 제너가 선택한 데님 브랜드 3

Fashion

데님 퀸! 카일리 제너가 선택한 데님 브랜드 3

2022-08-29T16:18:44+00:00 2022.08.29|

카일리 제너가 데님계의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카일리 제너의 패션이 매력적인 이유는 그저 옷을 잘 입어서가 아닙니다. 바로 그녀의 탁월한 안목에 있죠. 카일리는 신생 브랜드를 직접 찾아내고 매치하는 데 일가견이 있거든요. 패션 학교를 막 졸업한 이들의 옷이나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일절 하지 않는 브랜드의 룩을 선보이는 식입니다. 에르메스, 발렌시아가와 같은 빅 브랜드 아이템과 믹스 매치해서 말이죠. 패션계에 첫발을 들인 디자이너들에게 이보다 더 좋은 마케팅은 없겠죠?

신생 브랜드 사이에서 미다스의 손과 같은 역할을 하는 카일리 제너. 그녀가 최근 선보인 데님 룩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두 빈티지나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하는 등 지속 가능한 패션에 꾸준히 열정을 보이는 브랜드였거든요.

@kyliejenner

우선 세발리부터 보죠. 국내에서는 블랙핑크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에서 리사와 지수가 착용하며 알려진 브랜드인데요. 디자이너 세바스티안은 칠레 산티아고 출신으로 길가에 버려진 매트리스, 페덱스 포장지, 가죽 카 시트 등의 소재를 이용해 컬렉션을 만듭니다. 카일리가 착용한 이 하이브리드 데님 역시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잘 드러낸 아이템 중 하나죠. 데님 조각을 자르고 덧대 완성한 짙은 녹청색과 녹슨 듯한 그린 컬러의 조합이 독특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하죠? 여기에 파코 라반의 반짝이는 후디 톱을 매치해 룩의 재미를 더했습니다.

Getty Images

다음은 Y2K의 정수를 보여주는 듯한 패션입니다. 이 독특한 미니스커트는 디바이즈드 안티세티컬의 시그니처, DD 미니인데요. DD 미니의 제작 방식은 정성 그 자체입니다. 주문이 들어오면 디자이너 브리트니 가르시아가 직접 중고 숍에서 데려온 데님 아이템을 무작위로 배치하고 바느질해 세상에 한 벌뿐인 미니스커트를 만들어내죠. 수작업으로 진행해 제작 기간만 2주 정도 걸립니다. 이렇게 보니 카일리의 미니스커트가 더 특별해 보이는군요. 그녀는 여기에 1990년대 뮈글러 모터사이클 재킷을 매치해 완벽한 Y2K 무드를 완성했습니다.

Getty Images

오토링거는 독특한 프린트와 해체주의적 디자인, 과감한 색감 등으로 젠지 세대에게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로 단숨에 떠올랐죠. 이들은 데님 생산업체 이스코와 파트너십을 맺으며 꾸준히 친환경 패션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카일리는 컬렉션 룩 가운데 즉흥적인 실루엣이 매력적인 데님을 선택했습니다. 강렬한 선글라스, 블랙 세라믹 백 역시 같은 브랜드의 제품으로 완벽한 ‘오토링거 룩’을 완성했죠.

매번 독특한 데님 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카일리 제너. 그녀가 선택한 세 브랜드 역시 그녀의 패션 센스만큼이나 멋지지 않나요? 지구를 해치지 않는 착한 데님의 시대가 코앞으로 다가온 것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