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의 플레이리스트 4

Living

비 오는 날의 플레이리스트 4

2022-09-06T14:57:13+00:00 2022.09.05|

어젯밤부터 많은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밤새워 끊임없이 내리니 빗소리에 마음이 씻겨 내려가는 시원함도 느껴지고, 한편으로는 계절이 바뀌는 소리로 들려 마음 한쪽이 싸하게 내려앉기도 했습니다. 비 오는 퇴근길, 다음의 플레이리스트와 함께해보는 건 어떨까요?

B.J. Thomas – Raindrops Keep Fallin’ on My Head

이 곡의 멜로디와 리듬은 우리 마음에 내리는 빗방울처럼 느껴집니다. 마음속 먼지를 가볍게 튕겨내는 빗방울처럼요. 이 세상에 걱정거리가 하나도 없는 듯한 토머스 아저씨의 목소리로 듣는 이 곡은 알코올보다는 아이스 초코 혹은 아이스 밀크티, 비스킷과 함께 먹어야 그의 가벼운 목소리와 어울릴 듯합니다. 오늘 퇴근길 집에 들어가기 2분 전, 플레이리스트에 이 곡을 추가해보는 건 어떨까요?

B.J. Thomas – <Raindrops Keep Fallin’ on My Head>. Courtesy Photos

Lenny Kravitz – Storm(Just Blaze Remix)

퇴근길 콩나물시루 같은 버스 혹은 꽉 찬 지하철에서 텐션을 좀 더 올리고 싶다면 이 곡을 주목하세요! 다른 곡과 달리 경쾌한 리듬감이 매력적인 곡입니다. 이 곡은 원곡보다 리믹스 버전에서 그 매력이 한층 드러나죠. 펑키한 느낌의 원곡과는 달리 리믹스 버전은 보다 모던한 힙합곡의 느낌이라 제이 지의 피처링도 원곡보다 더 찰떡처럼 느껴집니다. 조금은 경쾌한 발걸음으로 퇴근길을 즐기고 싶다면 이 곡의 비트에 맞춰 내적 리듬을 타보세요!

Lenny Kravitz – <Storm(Just Blaze Remix)>.  Courtesy Photos

DVSN – Mood

비 오는 날은 몸도 마음도 끈적해집니다. 이 노래는 끈적한 피아노 멜로디로 시작해 그 위에 일렉 기타와 베이스의 사운드가 차례대로 쌓여 올라갑니다. 그리고 화룡점정은 다니엘 데일리(Daniel Daley)의 가성이 얹히며 노래의 섹시함이 완성됩니다. 어딘지 모르게 나른해지는 퇴근길, 이 노래와 함께라면 발걸음도 느릿해지며 그 분위기를 조금 더 느끼게 될 겁니다. 뮤직비디오에도 이 노래의 끈적함이 그대로 담겨 있으니 오디오는 퇴근길에, 비디오는 퇴근 후 집에서 감상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DVSN – <Mood>. Courtesy Photos

곽진언 –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

비가 오는 날엔 마음이 괜스레 감성적으로 바뀌죠. 지나간 시간을 돌아볼 마음도, 한껏 엉켜 있어 자세히 살펴보고 싶지 않던 마음을 들여다볼 용기도 생기곤 합니다. 그런 날 듣기에 안성맞춤인 곡을 소개합니다. 이 곡은 1987년에 발매된 유재하의 동명의 곡을 리메이크한 드라마 <나의 아저씨>의 사운드트랙인데요. 드라마처럼 채도가 낮지만 따뜻하고 잔잔한 여운을 선사합니다. 곽진언의 낮고 울림 있는 목소리와 뒤에서 잔잔히 들려오는 현악기 소리는 창밖의 빗소리와도 잘 어우러지는 듯합니다. 어스름이 깔리는 퇴근길, 이 노래와 함께해보는 건 어떨까요?

곽진언 – <나의 아저씨 OST Part 7>. Courtesy Phot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