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은 미니스커트 대신 미디스커트!

Fashion

이번 시즌은 미니스커트 대신 미디스커트!

2022-11-20T19:50:00+00:00 2022.09.26|

가을을 가을답게 보내는 방법, 미니스커트 대신 단아한 미디스커트!

Bottega Veneta F/W 2022 RTW

미디스커트의 장점을 늘어놓자면 끝도 없습니다. 우선 아찔한 미니스커트보다 편안하고, 발등을 간질이는 맥시스커트보다 활용도가 높죠. 함께 스타일링할 수 있는 아이템의 범위도 훨씬 넓고요. 게다가 클래식하고 우아한 실루엣은 기본이기 때문에 데이트와 외출용뿐 아니라 오피스 룩으로도 문제없습니다.

Photographed by Phil Oh / @mrstreetpeeper

Photographed by Phil Oh / @mrstreetpeeper

그중에서도 이번엔 폭이 좁은 H라인의 펜슬 스커트 대신 꽃을 뒤집어놓은 듯 밑이 화사하게 퍼지는 플리츠나 머메이드 스타일이 대세인 듯합니다.

Splash News

Splash News

몇 주 전 켄달 제너와 이리나 샤크는 약속이라도 한 듯 올 블랙 미디스커트 패션을 선보였는데요. 밑단이 부담 없이 퍼지는 미디스커트로 편안한 미니멀 룩을 완성했습니다. 여기에 두 사람 모두 벨트로 허리 라인을 강조하고, 굽이 낮은 로퍼와 플랫 슈즈로 마무리해 단아하면서도 페미닌한 무드를 살렸는데요. 이처럼 벨트를 이용하면 더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습니다. 플리츠 형태라면 벨트는 더욱더 필수! 볼륨감을 살리는 동시에 체형도 보완할 수 있거든요. 벨트 대신 짧은 크롭트 톱을 매치해 허리를 노출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고요. 마무리로 재킷을 무심하게 걸치면 그길로 가을 데일리 패션은 해결입니다.

Splash News

캐주얼한 스트리트 패션도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지난 22일 밀라노 패션 위크에서 만난 벨라 하디드가 아주 좋은 예죠. 애슬레저와 빈티지 패션의 ‘끝판왕’답게 나이키 로고가 선명히 박힌 윈드브레이커에 베이지 컬러의 스웨이드 미디스커트를 조합한 벨라. 주목할 점은 여기에 브라운 스퀘어 토 부츠를 신었다는 것인데요. 롱부츠는 미니스커트나 쇼츠에 가장 잘 어울린다는 선입견을 보기 좋게 깨부수었죠.

Splash News

다음 날은 뾰족한 블랙 부츠와 함께했군요. 카키색 재킷과 체크 톱으로 계절감을 살렸고요. 화룡점정으로 마크 제이콥스의 빈티지 백을 들어 완벽한 빈티지 캐주얼 패션을 자랑했습니다.

Splash News

그래도 여전히 미니스커트를 잊지 못했다고요? 괜찮아요, 둘 다 입으면 되거든요! 프라다의 2022 F/W 컬렉션의 시스루 미디스커트를 참고해볼까요? 프라다는 각각 다른 패브릭을 사용한 스커트로 재미있는 효과를 주었는데요. 이를 영감 삼아 레이어드를 시도해도 좋습니다. 메시 소재의 시스루 원피스나 미디스커트를 안에 입고 미니스커트를 밖에 입어 하늘하늘한 여운을 줄 수 있고, 이와 반대로 매치하면 실루엣이 훤히 비치는, 더없이 섹시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겠군요.

몇 가지 포인트만 잊지 않는다면 데님만큼 스타일링이 수월한 미디스커트, 고민 말고 시도해보세요. 미니스커트의 발랄함과는 또 다른 멋스러움을 연출할 수 있습니다. 가을바람에 살랑일 밑단만 충분하다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