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 & 불가리의 ‘오로라 어워즈’, 유의미한 새벽을 위하여

Fashion

보그 & 불가리의 ‘오로라 어워즈’, 유의미한 새벽을 위하여

2022-10-18T17:20:11+00:00 2022.10.18|

<보그 코리아>와 불가리가 ‘오로라 어워즈’를 개최한다. 새로운 세대의 여성 인재에게 지지와 응원을 담아 여명처럼 빛나는 트로피를 건넨다.

<보그 코리아>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Bulgari)는 끊임없이 변화를 일으키는 여성의 이야기에 주목하고 이를 아름다운 방식으로 세상에 전달해온 공통점이 있다. 이들은 그 뜻을 합쳐 새벽의 여신 오로라의 이름을 딴 ‘오로라 어워즈(Aurora Awards)’를 개최한다. 새벽의 여신 오로라는 자신의 분야에서 빛나기 위해 어둠을 지나온 여성을 떠오르게 한다. 2016년 일본을 시작으로 중국으로 이어지며 지난 2월 이탈리아에서도 열린 ‘오로라 어워즈’는 자신의 비전을 실현한 여성의 업적을 기리고 삶의 방식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문화, 예술, 스포츠, 비즈니스, 사회 공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발된 여성은 꿈을 좇은 스토리만으로도 다른 여성에게 빛나는 영감을 불어넣는다. 어워즈는 이에 그치지 않고 자선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해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다음 세대로 이어간다.

한국에서 처음 개최하는 ‘오로라 어워즈’는 7개 분야에서 빛을 발하는 새로운 세대의 여성 인재에게 황금빛 트로피를 수여한다. 배우 이유미, 뮤지션 비비(BIBI), 미술가 이은새, 공예가 김옥, 스키 선수 최사라, 뷰티 브랜드 ‘멜릭서(Melixir)’ 대표 이하나,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하는 ‘지구샵’ 대표 김아리다. <오징어 게임> <지금 우리 학교는>을 통해 최근 인지도가 급상승한 배우 이유미는 슈퍼루키처럼 보이지만 13년 동안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에 골몰해왔다.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기존에 볼 수 없던 방식으로 연기하는 그녀는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배우상이라고 할 만하다. 작사, 작곡은 물론 프로듀싱 그리고 영화, 토크쇼까지 경계 없이 활약하는 비비는 그만의 감성으로 동시대적 공감을 얻어낸 신인류다. 과감하고도 서정적인 스토리텔링, 완벽하게 새로움을 제시하는 스타일과 화법은 매력까지 재능으로 여기게 만든다. 이은새는 틀에 박힌 사고를 변형하거나 굴절하는 평화적 방법으로서 압축과 은유, 왜곡된 이미지가 넘실거리는 작품으로 20~30대의 열렬한 지지를 받는 예술가다. 일상에서 맞닥뜨리는 상황과 풍경 혹은 책 속의 문장, 영화, 뉴스 같은 미디어를 기묘하고도 아름다운 연결 고리로 엮어 작품으로 드러낸다. 그 독창적인 시각은 전에 없던 영감을 전한다. 김옥은 2000년 전부터 발전해온 우리 전통문화인 옻칠을 마감재가 아닌 표현재로서 예술에 적용한다. 장인으로부터 사사한 열정과 수천, 수만 번을 거쳐야 하는 과정을 거친 신비로운 결과물은 감동으로 찾아온다. 전통이 동시대에 유효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는 개척자다. 최사라는 가파른 경사면을 빠른 속도로 질주하며 내려오는 알파인스키 선수다. 선천적 시각장애가 있지만 베이징 동계 패럴림픽 한국 선수단의 최연소 국가 대표로 선발됐다. 그가 보여온 행보는 그 자체로 삶을 대하는 태도에 귀감이 된다. 두려움을 극복하며 이어온 끈기는 우리 가슴을 움직인다. ‘멜릭서’ 이하나 대표는 기능과 효과에만 집중하던 뷰티 산업에 더 나은 삶이라는 가치를 제시한 선구자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비건 뷰티 브랜드를 내놓았고, 자연과 공존하는 가치는 젊은 세대에게 완벽하게 어필했다. 물론 사업가로서 이룬 성취도 괄목할 만하다. 역시 한국 최초로 제로 웨이스트 인증을 받은 ‘지구샵’ 김아리 대표는 제로 웨이스트 실천법에서 나아가 그 가치를 라이프스타일로 제안한다. 창업 교육, 환경 영화제, 유기견 봉사 활동 등 다양한 활동으로 확장해가는 지점도 인상적이다. 오로라 어워즈 수상자 7인에게서는 더 나은 내일, 더 새로운 미래를 창조해나갈 힘이 느껴진다.

한편 누구보다 이들의 잠재력을 믿는 자들이 시상자로 나선다. 배우 염정아, 골프 감독이자 전 골퍼 박세리, 뮤지션이자 브랜드 앰배서더 블랙핑크 리사, 인테리어 디자이너 양태오, 불가리 글로벌 세일즈 부사장 렐리오 가바차(Lelio Gavazza), 오리콤/두산매거진 박혜원 부회장,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정태영 사무총장이다. 선배나 후배, 멘토와 멘티의 의미는 퇴색했지만 시대를 앞서 경험했다는 것만으로도 전달할 수 있는 확신과 응원, 연대감이 있다. 코로나로 전 세계가 패닉에 빠진 2020년과 2021년에도 일본의 오로라 어워즈는 중단되지 않았다. 불가리의 CEO 장 크리스토프 바빈(Jean Christophe Babin)은 이에 대해 “지금 여성의 마음속 희망이 더 나은 세상을 건설할 수 있다고 전할 때라고 강하게 느낀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고난을 이겨낼 용기가 필요한 사람들을 향한 응원의 또 다른 표출이었다. 그리고 2022년 한국에서 오로라 어워즈를 개최하며 렐리오 가바차 부사장은 “한국 사회에 남다르게 기여한 젊고 재능 있는 여성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이 뜻깊은 전통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는 말로 진심 어린 지지를 보냈다.

오로라 어워즈는 수상자와 시상자당 1,000만원씩 총 1억4,000만원을 자선단체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해 학대 피해 아동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에이즈 퇴치를 위해 자신의 이름을 내건 기금을 설립하고 자선 활동에 여생을 바친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불가리의 영원한 뮤즈로 꼽힌다. 그의 행보에 보낸 지지는 나눔이 일으키는 세상의 변화에 대한 열렬한 믿음이기도 하다. 게다가 평등한 기회는 여전히 우리 사회에서 이루어지지 않은 결핍이다. 오로라 어워즈는 시상자에서 수상자로 그리고 미래 세대로 오로라의 빛이 환히 빛나길 소망한다.

하루 중 가장 기온이 낮은 시각은 해 뜨기 직전 새벽이다. 새벽은 차갑지만 하루의 첫 빛만이 새날을 밝힌다. 새벽은 하루를 여는 시작점이자 무엇이든 펼칠 수 있는 잠재력이다. 근세 화가의 그림 속 새벽의 여신 오로라는 태양신 전차를 이끄는 모습으로 등장하곤 한다. 전차가 지나간 곳에는 아침 햇살처럼 반짝이는 빛이 펼쳐진다. 오로라는 어제를 과거로 보내며 오늘이라는 새로운 기회를 선사한다. 불가리의 오로라 어워즈는 2016년 3월 8일 여성의 날에 첫발을 내디뎠다. 우리는 서로를 향한 지지와 응원이 세상에 변화를 일으키리라는 것을 믿는다. 꿈의 얼굴을 한 오로라는 우리를 더 빛나게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