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츠컷이 돌아왔다! 다음 시즌 컬렉션 부츠컷 미리 보기

Fashion

부츠컷이 돌아왔다! 다음 시즌 컬렉션 부츠컷 미리 보기

2022-11-10T21:33:09+00:00 2022.11.09|

전체적인 실루엣은 균형 있게 잡아주면서 다리는 얇고 길어 보이는 바지가 있죠. 바로 2000년대 거리를 점령했던 부츠컷입니다. 2023 S/S 시즌 런웨이에서는 많은 브랜드가 새롭게 해석한 부츠컷을 볼 수 있었는데요. 화려하게 돌아온 이 바지가 다음 시즌이 되면 본격적인 트렌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러 브랜드의 부츠컷을 확인해봅시다.

Blumarine

Blumarine 2023 S/S Collection RTW

Y2K 트렌드를 열어젖힌 블루마린의 2023 S/S 시즌 컬렉션에서 새로운 부츠컷 데님을 볼 수 있었습니다. 로우 라이즈 진 트렌드의 선두 주자라는 이름에 걸맞게 독특한 데님을 선보였는데요. 극단적으로 밑위길이가 짧고 허벅지 부분은 스키니 진만큼 좁은 실루엣의 부츠컷이 그것이죠. 런웨이에서는 여성뿐 아니라 남성 모델들이 입은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블루마린은 부츠컷을 남녀 모두에게 제안한 것이죠.

Courrèges

 

거대한 모래밭에서 펼쳐진 꾸레주의 컬렉션에서도 부츠컷이 가득했습니다. 허리춤에 데님 재킷을 둘러맨 벨라 하디드도 부츠컷 데님을 입었죠. 런웨이에서 가장 중요한 모델에게 입혔다는 건, 그만큼 강조하는 아이템이라는 것이겠죠? 꾸레주는 지퍼를 드러내기도 하고, 허벅지에 커팅을 넣을 정도로 과감한 부츠컷을 선보였습니다.

Givenchy

Givenchy 2023 Resort Collection RTW

지방시의 리조트 컬렉션에서는 다른 브랜드와 달리 편하게 도전할 만한 형태의 부츠컷 데님을 볼 수 있습니다. 허벅지 부분이 과하게 좁지도, 바지 밑단의 넓이가 너무 넓지도 않으니까요. 테이퍼드 핏과 비슷하게 만들어 입기 쉬우면서도, 바지 아랫부분에 힘주기 좋은 실루엣입니다. 컬렉션의 스타일링처럼 검은색 부츠나 힐을 매치하는 것이 좋겠군요.

Diesel

Diesel 2023 S/S Collection RTW

이번 시즌 화제가 된 글렌 마르탱의 디젤도 부츠컷 데님을 선택했죠. 꾸레주가 벨라 하디드에게 부츠컷을 입힌 것처럼, 디젤은 런웨이의 포문을 여는 첫 번째 착장에서부터 부츠컷을 선보였습니다. 화이트 컬러에 가까운 워싱도 돋보이고 밑위길이를 허리까지 올린 것이 인상적입니다. 특히 허리 부분에는 대미지를 가미해 피부가 보일 정도죠! 발아래로 딱 떨어지는 기장은 1970년대의 데님을 떠오르게 합니다.

Egonlab

남성성을 재정의하는 브랜드 에곤랩에서도 여러 부츠컷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에곤랩은 ‘디스트로이드(Destroyed)’ 효과를 가미해 펑크 요소가 돋보이는 데님을 선보였는데요. 넉넉한 기장과 여유로운 실루엣으로 만들어, 그 어떤 체형에도 입을 수 있는 바지를 탄생시켰습니다. 더불어 에곤랩의 컬렉션에서도 흥미로운 순간이 있었죠. 런웨이의 피날레에 디렉터 플로랑탱 글레마레크(Florentin Glémarec)가 부츠컷 데님을 입고 등장한 것입니다. 브랜드의 디렉터가 직접 선택할 정도로 사랑하는 아이템인 것이죠! 이처럼 브랜드마다 런웨이에서 한 아이템을 중요하게 여길 때 유행은 탄생합니다. 다음 시즌의 부츠컷 데님 트렌드를 기대해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