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멋과 따뜻함 둘 다 포기할 수 없다면?

Fashion

올겨울, 멋과 따뜻함 둘 다 포기할 수 없다면?

2022-12-05T17:56:32+00:00 2022.11.14|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는 한겨울에 늘 하는 고민이 있습니다. 추위를 견디며 멋을 챙길 것인가, 멋은 포기하고 따뜻함을 챙길 것인가! 이 진퇴양난의 상황을 해결할 완벽한 절충안이 있습니다. 어느덧 클래식으로 자리 잡은 노스페이스가 바로 그것! 지난해 다시 유행하기 시작한 ‘눕시’를 비롯해 노스페이스를 누구보다 스타일리시하고 따뜻하게 소화할 방법을 함께 알아볼까요?

Splash News

어느덧 ‘노스페이스’ 하면 떠오르는 시그니처 아이템이 된 눕시 재킷. 히말라야산맥의 산봉우리 이름에다 산악인을 위한 기능성 의류로 제작한 만큼 눕시의 최대 장점은 보온성입니다. 기장 또한 짧아 크롭트 패딩이 대세인 최근 트렌드에도 완벽하게 들어맞죠. 눕시를 입을 때는 되도록 ‘드레스 업’ 하지 않는 것을 추천합니다. 캐주얼할수록 좋다고 할까요? 헤일리 비버처럼 그냥 툭, 데님과 니트 위에 걸쳐주기만 하면 됩니다. 울 비니나 발라클라바 같은 액세서리를 활용해도 좋겠죠?

Splash News

자레드 레토 역시 눕시를 사랑하는 스타입니다. 그 역시 캐주얼하고 스포티한 무드를 연출하기 위해 대부분의 경우 눕시와 함께 스웨트팬츠를 매치하는 모습을 보여왔죠. 구찌가 사랑하는 남자답게 큼지막한 브랜드 로고가 적힌 팬츠를 착용했군요. 묘한 조화를 이룬 형형색색의 비니와 레트로풍 체크 셔츠에서 그만의 센스가 돋보입니다.

Splash News

마운틴 파카를 선택한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의 스타일링 역시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스포티한 무드를 살리기 위해 레깅스를 함께 매치했군요. 룩이 지루해 보이지 않게 밝고 강렬한 컬러의 재킷을 선택하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Splash News

마지막으로 고려할 아이템은 바로 노스페이스의 패딩 베스트! 구찌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패딩 베스트를 입은 자레드 레토는 이번에도 ‘드레스 다운’을 선택했습니다. 이목을 끄는 밝은 색상 모자와 함께한 것은 물론이고요. 이너로 착용한 톱 색상을 활용해 재미를 줄 수 있다는 것이 패딩 베스트의 최대 장점입니다. 자레드 레토처럼 베스트와 비슷한 색상의 톱을 골라도 좋고, 두꺼운 니트를 착용해 더 포근한 느낌을 줘도 좋습니다. 다양한 색상을 조합해 멋은 물론 따뜻함까지 챙기는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