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달 제너가 쏘아 올린 ‘하의 실종’ 트렌드

Fashion

켄달 제너가 쏘아 올린 ‘하의 실종’ 트렌드

2022-11-23T17:43:27+00:00 2022.11.23|

미니멀 패션의 대가, 켄달 제너가 간결하다 못해 파격적인 패션을 선보였습니다. 하의를 과감하게 패스했거든요.

@danixmichelle

지난 22일부터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사진이 하나 있죠. 교복처럼 입던 데님을 벗어 던지고 타이츠만 입은 채 거리를 누비는 켄달 제너의 모습입니다. 늘 온몸으로 미니멀을 외치던 그녀였지만 하의까지 덜어낼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요. 입었다 하면 그 길로 트렌드가 되는 켄달의 패션. 그런 그녀의 선택을 받은 행운의 브랜드는 보테가 베네타입니다. 심지어 런웨이 룩을 통째로 옮겨왔죠.

Bottega Veneta S/S 2023 RTW

@danixmichelle

이 룩은 보테가 베네타의 2023 S/S 컬렉션 17번 룩인데요. 단정한 네이비 컬러의 스웨터 밑에 불투명한 블랙 타이츠만 매치했습니다. 그 안에는 블랙 언더웨어를 입었고요. 거기에 뾰족한 펌프스와 블랙 톱 핸들 백으로 마무리했죠. 이렇게 비교해보니 턴업 스타일로 소매에 포인트를 준 것까지 판박이군요. 다른 점이라면 품에 꼭 안은 샛노란 해바라기 덕에 더 화사해 보인다는 것뿐!

하의 실종 룩은 이번 시즌 주목해야 할 트렌드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상대적으로 긴 톱에 짧은 쇼츠로 착시 효과를 내는 데 그쳤던 과거의 스타일링법과는 다르게 이번 시즌은 아예 하의를 입지 않는 것이 큰 특징이자 관건입니다. 톱 역시 엉덩이를 채 덮지 않는 짧은 기장이고요. 타이츠를 그냥 하의라고 생각하는 게 속 편할 듯싶군요.

@erinwalshstyle

켄달 제너가 이번 시즌 최초로 하의 실종 룩을 선보인 것은 아닙니다. 지난 10월 앤 해서웨이는 진한 핑크빛이 감도는 체크 블레이저에 타이츠와 부츠로 발랄함과 관능미를 모두 머금은 하의 실종 룩을 시도했죠.

카일리 제너는 지난 9월 로에베의 타이트한 탱크 톱에 타이츠를 신었습니다. 그 위에는 브리프에 가까운 핫팬츠를 입었죠. 하지만 아우터를 입지 않고 다리를 훤히 드러낸 건 켄달 제너뿐이군요. 비록 최초는 아니지만 트렌드에 제대로 불을 붙였다는 것만은 확실합니다.

@kendalljenner

3명이 모이면 유행이 시작된다고 했던가요? 이제 본격적으로 이 트렌드를 예의 주시해야겠습니다. 꽃이 필 때쯤이면 모두가 타이츠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할지도 모르는 일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