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올 때만 신는 게 아니야! 겨울에 신는 장화

Fashion

눈 올 때만 신는 게 아니야! 겨울에 신는 장화

2022-12-07T18:21:35+00:00 2022.12.06|

올겨울, 장화가 한없이 우아하고 클래식한 패션 아이템으로 변신했습니다.

이번 시즌만큼 부츠 풍년인 때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먼 훗날 2022 F/W 컬렉션의 시그니처이자 클래식으로 기억될 부츠를 꼽으라면 주저 없이 샤넬의 러버 부츠를 고르고 싶군요.

샤넬의 이번 컬렉션은 곳곳에서 영국적인 무드가 묻어났습니다. 두꺼운 양모 양말부터 트위드 수트, 도톰한 모직 타이츠와 퀼팅 레더 백팩 등 우아한 왕실 여인이 겨울 소풍을 나온 것 같은 룩으로 가득했지요. 마지막 퍼즐 조각을 끼워 맞추듯 이 무드를 제대로 완성한 건 바로 고무로 만든 부츠였습니다.

Chanel F/W 2022 RTW

Chanel F/W 2022 RTW

특히 욕심이 났던 건 바로 사이하이 부츠였는데요. 여타 부츠와 다르게 입구가 널찍해 다리를 너무 조이지 않는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더군요. 허벅지를 훌쩍 넘는 길이로 궂은 날씨에도 끄떡없을 것 같은 고고함도 느껴졌고요.

Patou F/W 2022 RTW

샤넬만 러버 부츠를 내놓은 것은 아닙니다. 고풍스러운 무드에 집중한 샤넬과 달리 파투는 조금 더 모던하고 스포티하게 풀어냈는데요. 퀼팅 쇼츠나 베스트, 볼캡에 매치해 활동성 높은 스타일을 선보였습니다. 쇼츠와 헐거운 부츠 입구 사이로 슬쩍 드러낸 다리 라인으로 관능미도 챙겼고요. 불룩한 퀼팅과 질긴 고무 텍스처가 이렇게 잘 어울리는 궁합인 줄은 몰랐습니다.

Chufy F/W 2022 RTW

반면 츄피는 좀 더 계절감을 살렸습니다. 톡톡한 니트 소재의 발라클라바와 결합한 룩을 보세요. 거친 자연 속에서도 문제없을 것 같은 튼튼함이 느껴지죠? 무릎에 자연스럽게 진 주름으로 패셔너블함도 살렸군요.

컬러 매치에 거리낌 없는 이들이라면 마르니 스타일을 추천합니다. 약간의 카우보이 디테일을 더한, 쨍한 컬러로 말이에요. 마치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처럼 천진한 느낌이 가득합니다. 어딘가 닳고 낡은 듯 거친 스타일과 함께라면 무심한 멋까지 더할 수 있습니다.

매트한 고무의 질감은 겨울 스타일을 더욱 재미있게 만들어줍니다. 상대적으로 보드라운 아이템과 어우러지며 생경하면서도 신선한 대조를 보여줄 수 있거든요. 물론 사이하이 부츠가 러버만의 멋을 제대로 드러낼 수 있겠지만 아무래도 활용성을 따지자면 무릎을 넘지 않는 미들 하이 부츠가 리얼 웨이에는 더 적합하겠습니다. 부담스럽지도 않고요.

@camillecharriere

@tamara

@leoniehanne

명심할 부분은 이 대조를 더 직접적으로 보여줄 수 있도록 보드라운 니트 양말을 부츠 위로 바짝 올려 신는 겁니다.

@camillecharriere

혹은 타이츠를 신어 관능적인 무드를 더하거나요. 대신 나머지 아이템의 컬러에는 큰 힘을 쏟지 맙시다. 이미 텍스처 대비가 선명하니까요. 화이트, 블랙, 베이지와 같은 겨울 단골 컬러로 꾸민 룩이면 충분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