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패딩을 이길 후끈함, 메가 로브 코트로 추위 꽉 잡기

Fashion

롱 패딩을 이길 후끈함, 메가 로브 코트로 추위 꽉 잡기

2022-12-14T16:24:46+00:00 2022.12.14|

올겨울은 로브 코트가 추위에 얼어붙은 몸을 확실하게 감싸줄 겁니다. 겨울 이불보다 두툼하거든요.

그간 우리는 슬림하고 가녀린 실루엣을 연출하기 위해 로브 코트를 애용해왔습니다. 그 판도를 완전히 뒤집은 건 이번 2022 F/W 런웨이! ‘오버사이즈’라는 말로는 부족한 웅장한 실루엣이 대거 등장했거든요. 다행히 꽉 조인 허리끈으로 완성되는 스타일리시한 라인은 그대로였습니다.

Coperni F/W 2022 RTW

Coperni F/W 2022 RTW

코페르니의 인조 모피 코트부터 볼까요? 베이비 블루와 파스텔 옐로의 보드라운 색감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군요. 나도 모르게 쓰다듬고 싶어지는 플러피한 텍스처와 함께요. 이런 소재에 발목까지 오는 맥시 길이라면 무조건 밝은 컬러를 선택하는 게 좋습니다. 어두운 컬러일수록 ‘사냥꾼’ 스타일이 되기 십상이거든요.

Acne Studios F/W 2022 RTW

아크네 스튜디오는 할머니의 침대보를 그대로 걸친 듯합니다. 고풍스러우면서 클래식한 패턴이 매력적이네요. 퀼팅이라 더욱 아늑한 느낌이 묻어나고요. 허리를 동여매는 끈도 두꺼워 어쩐지 든든한 기분이 듭니다. 이런 퀼팅 스타일의 아우터에는 어그 부츠 같은 청키한 겨울 부츠를 매치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랑스러운 느낌을 배가해줄 테니까요.

Batsheva F/W 2022 RTW

바체바는 좀 더 슬림한 핏을 내놓았군요. 아크네 스튜디오처럼 볼륨감이 넘치는 것은 아니지만 포근한 기운은 침대보의 그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화이트 컬러에 날렵한 칼라 디테일, 리본 버금가는 얇은 끈 등 격식 있는 자리에도 손색없을 단정한 디테일이 곳곳에 숨어 있습니다. 하단의 깃털 장식은 우아함을 더해주고요. 여기에 포멀한 블랙 이너를 매치하면 완벽한 겨울 블랙 앤 화이트 룩이 완성되겠죠?

Versace F/W 2022 RTW

베르사체는 풍선 주입기로 잔뜩 부풀린 것처럼 빵빵한 실루엣을 자랑합니다. 컬러도 레드죠. 페이턴트 소재라 광택감도 만만찮고요. 보온도 보온이지만 강렬한 디자인 탓에 어떤 매서운 바람이 공격해 와도 그리 두렵지 않을 것 같습니다(넘어져도 아프지 않을 것 같고요). 대신 이너는 가볍고 얇은 소재를 레이어드해서 입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미 아우터로 달성해야 할 두께감을 모두 이뤘기 때문이죠.

Bottega Veneta F/W 2022 RTW

보테가 베네타 역시 북실한 소재의 로브 코트를 무대에 올렸습니다. 연말 파티나 외출 룩에 딱인 조건을 고루 갖추었는데요. 컬러는 코페르니보다 더 옅은 옐로네요. 가장 큰 포인트는 곳곳에 박힌 금빛 오브제! 자칫 부해 보일 수 있는 소재지만 덕분에 시선이 알맞게 분산되었습니다. 같은 컬러로 매치한 부츠도 마찬가지고요. 이처럼 종아리 정도의 기장을 선택했다면 슈즈에 특히 더 신경 써줍시다. 주름이 가득 지는 슬라우치나 두툼한 부츠보다는 다리를 쫀쫀하게 감싸는 삭스 부츠나 레더 부츠를 추천해요.

너무 화려한 디자인뿐이라고요? 듬직한 실루엣으로 진작에 추위를 잡았느니, 멋 부린 느낌 좀 내면 어떤가요. 밝은 기운을 온몸으로 뿜어내며 걷다 보면 혹독한 겨울은 새까맣게 잊어버릴 겁니다. 차가운 바람이 코트를 감히 비집고 들어오지 못하도록 허리끈을 꽉 졸라매는 것, 잊지 말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