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 부츠 vs 퍼 부츠

Fashion

패딩 부츠 vs 퍼 부츠

2022-12-19T17:52:30+00:00 2022.12.17|

이제 얼마 지나지 않으면 영하 10도의 기온이 익숙해질 시기입니다. 완전무장해야 하는 겨울의 시작이죠.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꽁꽁 싸맨 채 외출해야 겨우 마음이 놓일 듯한 이 날씨. 머리엔 머플러를 두르거나 발라클라바를 쓰고, 두꺼운 패딩을 입으면 되지만 신발은 어떤 걸 신어야 할지 고민이 되죠.

여기 두 가지 선택지가 있습니다. 패딩 부츠와 퍼 부츠. 보온성과 스타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부츠를 살펴봅니다.

PADDED BOOTS

@linmick

@rubylyn_

올해 유독 많이 보이는 패딩 부츠가 있죠. 바로 린제이와 루비도 선택한 ‘문 부츠’입니다. 달에 착륙할 당시 입었던 우주복에 어울릴 법한 생김새로 문 부츠라는 이름이 붙은 슈즈죠. 린제이의 문 부츠 스타일링은 남다른 요소가 많은데요. 먼저 독특하게 니트 플리츠 롱스커트와 부츠를 매치했습니다. 이때 그녀가 신경 쓴 포인트는 두 아이템의 컬러를 맞췄다는 것이겠죠? 여기에 귀여운 인디 핑크 컬러의 니트와 아우터도 같은 색으로 겹쳐 입었습니다. 핑크와 올리브로 사랑스러운 컬러 팔레트를 만들었군요. 문 부츠라는 다소 튀는 아이템도 색감을 적절하게 사용하면 얼마든지 룩에 자연스럽게 녹여낼 수 있습니다.

 

@nayoungkeem

@darjabarannik

겨울에도 캠핑을 사랑하는 김나영, 패딩 팬츠에 기장이 긴 패딩 부츠를 매치했습니다. 겨울바람에도 당당히 싸워 이길 듯한 자태를 뽐내죠. 세팅해놓은 캠핑용품, 캠핑 의자와 완벽하게 어울리는 모습입니다. 다르자 바라닉의 아웃핏도 눈에 띄는데요. 곱슬곱슬한 털이 매력적인 아이보리 컬러의 퍼 코트, 여기에 같은 컬러의 발라클라바를 더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하얀 선글라스와 샤넬의 퀼팅 부츠까지 매치했습니다. 전체적으로 하얀 색감의 아이템이 조화롭게 어울렸습니다.

FUR BOOTS

@linnodman

@blancamiro

보는 것만으로 마음이 따뜻해지는 퍼 부츠도 스타일링의 영역이 아주 넓습니다. 패딩 부츠를 선택하려다가도, 사랑스러운 퍼 부츠 사진을 보면 마음이 바뀔 수밖에 없죠.

@kyliejenner

카일리 제너가 선택한 퍼 부츠는 테디 베어를 꼭 닮았죠! 집 안에서만 신는 퍼 부츠뿐 아니라, 그녀처럼 리얼웨이에서 이렇게 귀여운 퍼 부츠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nayoungkeem

@reginaanikiy

김나영과 레지나가 선택한 블랙 & 화이트 투톤의 샤넬 퍼 부츠도 아주 사랑스럽죠. 재밌는 점은 사랑스러운 원피스와도, 블루 컬러의 스웨트 셋업처럼 캐주얼한 착장에도 완벽하게 어울린다는 것이죠. 그 어떤 겨울 스타일링에도 편히 신을 수 있는 퍼 부츠, 올겨울에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