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난민촌 다시 찾은 정우성

daily issue

방글라데시 난민촌 다시 찾은 정우성

2019-05-22T00:04:33+00:00 2019.05.21|

배우 정우성이 방글라데시 난민촌을 다시 방문했습니다. 그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로힝야 난민 아이들과 함께 해맑게 웃는 사진을 올리고 쿠투팔롱 난민촌에 와 있다고 알렸습니다. 정우성이 쿠투팔롱 난민촌을 찾은 것은 지난 2017년 이후 2년 만입니다.

그는 지난해 쿠투팔롱 난민촌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기약 없는 귀환을 기다리는 난민들에게 희망이 되어달라고 도움을 호소하기도 했는데요, 첫 방문 이후 2년이 지났지만, 현지 상황은 전혀 달라진 바가 없습니다.

로힝야족은 2017년 8월 미얀마 정부군의 탄압으로 60만 명이 넘는 인원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탈출했습니다. 이미 30만 명이 넘는 로힝야족 난민을 보호하던 방글라데시 난민촌은 세계에서 가장 붐비는 난민촌이 되어버렸죠.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난민캠프에 등록된 로힝야족은 90만 명이 넘습니다.

그들은 식수와 식량이 부족한 데다가 열악한 위생 상태로 어려움에 봉착했습니다. 게다가 여전히 물자 지원량이 부족해 아이들의 영양실조나 질병 문제도 심각합니다. 로힝야족 난민의 절반 이상이 어린이들인데 이들이 국제사회에서 외면받고 있는 겁니다.

정우성은 지난 2014년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첫 한국인 명예사절이 된 후 이듬해부터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 중인데요, 그는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홍보와 기부 활동을 끊임없이 펼치며 말보다 행동을 앞세웠죠.

지난해 6월 제주 예멘 난민 사태 당시에는 “난민과 함께해달라”고 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일부에서는 정우성의 의견에 반대를 표하며 그를 조롱하는 등 잡음이 발생하기도 했는데요, 그럼에도 그는 여전히 소신껏 행동하고 있습니다. 주저하지 않고 어려운 이들을 대변하는 진심, 그들을 알아달라 소리 내어 말할 수 있는 용기야말로 인간 정우성의 숨겨진 매력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