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쇼트커트의 의미

daily issue

김민정 쇼트커트의 의미

2019-09-27T12:27:03+00:00 2019.09.27|

커다란 눈망울에 미소로 보는 이를 기분 좋게 만들어주는 배우 김민정. 그녀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마음 따뜻해지는 일을 했습니다.

얼마 전까지 김민정은 드라마와 각종 행사에 까맣고 긴 헤어스타일을 하고 나타났죠. 긴 머리카락이 단아한 매력을 돋보이게 해 꽤 잘 어울렸는데요.

최근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참석한 김민정은 파격적인 변신을 하고 나타났습니다. 긴 머리카락을 자르고 짧은 쇼트커트를 시도한 것.

김민정은 워낙 이목구비가 예쁘니 긴 머리도, 쇼트커트도 모두 예쁘게 소화했습니다. 긴 머리가 여성스러웠다면, 쇼트커트는 톰보이 느낌도 나고, 블랙 드레스를 입으니 시크한 매력도 보입니다.

그녀가 갑자기 쇼트커트를 하게 된 이유가 따로 있습니다. 26일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단체 ‘어머나 운동본부’에 따르면, 김민정은 오랫동안 길러온 자신의 머리카락을 소아암과 싸우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기부했다고 해요. 실제로 지난 7월 기부자 명단에서 김민정의 이름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어머나 운동’은 ‘어린 암 환자들을 위한 머리카락 나눔’의 준말인데요. 항암 치료로 인한 탈모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해 머리카락을 기부하는 운동입니다. 일반인의 머리카락을 기부받아 아이들에게 항암 가발을 제작해 무료로 전달하는 거죠.

항균 처리된 100% 인모 가발은 자연스럽지만, 수백만 원에 달하는 고가 제품이라 환자와 가족에게 부담이 된다고 합니다. 김민정은 가발이 소아암 환자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다는 걸 알고, 모발 기부를 위해 적극적으로 의사를 밝혀왔다는군요.

김민정처럼 이 운동에 참여하고 싶다면, 25cm 이상의 머리카락 30가닥을 봉투에 담아 어머나 운동본부에 문의하면 됩니다. 머리카락을 굳이 자르지 않아도, 빗질할 때 빠진 머리카락을 모아 기부할 수도 있다고 하니 한 번쯤 참여해보는 것도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