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사자 인 더 하우스

daily issue

태사자 인 더 하우스

2019-12-02T11:54:15+00:00 2019.12.02|

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큰 인기를 얻은 그룹 태사자. 비슷한 시기에 활동하던 다른 그룹이 재결합할 때도, 유독 태사자는 소식이 없어 기다리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유튜브에서 그 시절 <인기가요>가 ‘온라인 탑골공원’으로 인기를 끌면서 태사자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았는데요, 정말 반갑게도 최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3>에 그들이 출연했습니다. 2001년 마지막 공연 후 무려 18년 만의 완전체 무대!

“아~예! 태사자 인 더 하우스!”라는 노래 도입부가 흘러나오자 김이나 등 패널들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방청객도 두 입을 틀어막고 태사자의 출연에 환호성을 내질렀습니다.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 그들은 여전한 외모, 흐트러짐 없는 ‘칼군무’, 탄탄한 보컬 실력까지 여전한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한창 활동하던 시절과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을 정도였죠. 이 모든 게 두 달 동안의 피나는 연습 덕분이었다고 해요. 연습하는 동안 멤버들이 10kg 넘게 몸무게를 감량했다고 하니, 연습량을 알 수 있죠.

방송 활동이 없었던 지난 18년 동안 멤버들은 각자의 삶을 찾아가고 있었습니다. 김영민은 뮤지컬과 솔로 활동을, 이동윤은 미국에서 식당 운영을, 김형준은 택배 배송을, 박준석을 연기 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방송이 끝나고 예상치 못한 태사자의 등장에 온라인은 달아올랐습니다. 저마다 추억 소환에 바빴죠. 멤버들은 네 명이 한 무대에 설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며 SNS를 통해 인사를 전했습니다.

특히 택배 배송을 한다는 사실로 화제가 된 김형준은 “일이 힘들 것 같다”는 팬들의 걱정에 씩씩하게 답했습니다. “열심히 재미있게 잘 살고 있다”고요.

각자의 삶을 살던 이들이 다시 뭉쳐 한 무대에 오른 것만으로도 의미 있었던 태사자 무대. 긴 노력 끝에 모두에게 추억과 즐거움을 선사한 태사자, 과연 다른 무대에서도 만날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