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체 모티브의 리빙 아이템

Shopping

여체 모티브의 리빙 아이템

2021-04-21T15:41:35+00:00 2021.04.08|

여성의 몸을 우아하고 아름답게 표현한 리빙 아이템이 인기 절정을 달리고 있습니다.

 

모델 로지 헌팅턴 휘틀리의 셀카에 자주 등장하는 입체적인 곡선의 이 화병. 화려한 컬러를 입힌 것도 아닌데 눈에 확 들어오죠?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Rosie HW(@rosiehw)님의 공유 게시물

인플루언서 페르닐 테이스백과 카미유 샤리에르의 집에도 같은 제품이 있는데요. 모두 주얼리 디자이너이자 세라미스트 아니사 케르미쉬(Anissa Kermiche)의 작품입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Pernille Teisbaek(@pernilleteisbaek)님의 공유 게시물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Camille Charriere(@camillecharriere)님의 공유 게시물

아니사 케르미쉬는 감각적인 주얼리와 세라믹 제품으로 패션계에서 단번에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는데요. 파리 출신이지만 런던을 기반으로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녀는 지난 인터뷰에서 여체 모티브의 세라믹을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 이렇게 말했답니다. “아파트로 처음 이사했을 때, 집에 놓을만한 세라믹을 찾으러 여기 저기 다녔어요. 그런데 마땅한 게 없더라고요. 현대 아티스트들의 작품은 집에 두기가 어쩐지 좀 무섭게 느껴지고 리빙숍에서 구입할 수 있는 제품들은 너무 실용성 위주였어요. 그래서 재미있는 소품을 직접 만들어보자 하며 꽃병을 만들게 됐죠. 세라믹 디자인을 시작하게 되자, 제가 사랑하고 동경하는  모든 요소들이 표출되기 시작했어요. 브랑쿠시(brancusi), 칼더(Calder), 보테로(Botero), 피카소(Picasso), 미로(Miro)까지. 사람들도 어쩌면 제가 만든 제품을 보고 미술관에서 봤던 예술 작품들을 떠올린 게 아닐까요?”

 

한편, 아니사의 세라믹 제품이 인기를 끌기 전, 대중적으로 더 인기를 끌며 ‘인싸 리빙템’으로 떠오른 제품이 있죠. 바로 LA에 베이스캠프가 있는 리빙 브랜드 콜드 피크닉(Cold Picnic)인데요. 여성의 몸을 위트 있게 묘사한 발 매트와 러그, 쿠션 커버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가격 또한 합리적이어서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죠.

이렇게 여체를 모티브로 한 리빙 아이템이 인기를 끄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납작하고 심심한 느낌의 공간을 위트 있게 변모시켜 단번에 활기를 불어넣거든요. 아니사가 말한 것처럼, 집 안에 예술적인 터치를 더할 수도 있고요.

기운 빠진 집에 봄의 싱그러움을 들이고 싶다면, <보그>의 추천을 믿고 링크를 따라가보세요.

세라벨라(CERABELLA)의 라도스 캔들

여성의 몸을 그래픽적인 형태로 만든 캔들. 은은하게 빛을 머금은 컬러에 유니크한 셰이프라 어느 곳에 올려두어도 존재감을 발휘합니다. 스페인에 위치한 공장에서 수작업으로 만들었어요.

제품 구매하기 >

레이첼 손더스(RACHEL SAUNDERS)의 더 우먼 베이스

감각적인 세라믹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레이첼 손더스의 꽃병. 비비드한 컬러감의 꽃 한 송이만 꽂아도 공간이 배로 글래머러스해질 거예요.

제품 구매하기 >

다다(DADA)의 레그 캔들

편안하게 굽힌 다리를 모티브로 제작한 캔들. 초가 조금씩 녹을 때마다 다리가 움직이는데, 형태가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디너 테이블을 위한 장식으로 활용해도 좋아요.

제품 구매하기 >

아니사 케르미쉬(ANISSA KERMICHE)의 브레스트 프렌드 세라믹 화병

싱그러운 연둣빛과 아름다운 실루엣이 완벽한 조화를 이룹니다. 제철인 튤립이나 수줍은 야생화를 꽂아두면 정말 예쁘겠죠?

제품 구매하기 >

콜드 피크닉(COLD PICNIC)의 투시 배스매트

오가닉 코튼으로 만든 욕실용 발판이랍니다. 쨍한 블루 색상이라 공간에 포인트를 주기 딱 좋아요.

제품 구매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