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에 등장한 강호동 아들 강시후

daily issue

뉴스에 등장한 강호동 아들 강시후

2021-06-11T12:15:44+00:00 2021.06.11|

강호동 아들 강시후 군의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시후 군은 최근 뉴스에 예비 골프 선수로 깜짝 등장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10일 MBN <종합뉴스>에는 꿈나무 골프 대회에 예비 골프 선수로 시후 군이 등장했습니다. 이날 뉴스에서는 “천하장사 강호동의 아들 시후 군은 어른 못지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그를 소개했죠. 

시후 군은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며 골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무엇보다 놀라움을 자아낸 건 강호동과 판박이 외모였는데요, 초등학교 6학년으로 얼굴은 앳되지만 성인 못지않은 풍채를 자랑해 시선을 집중시켰습니다. 특히 씨름 천하장사 강호동의 DNA를 물려받은 듯 운동에 남다른 소질을 보여 앞날을 기대하게 만들었죠. 

시후 군의 운동 재능은 익히 알려진 바 있습니다. 강호동은 JTBC <아는 형님>에서 “시후가 나를 닮아 어린 나이에도 어른 같은 체격을 자랑한다. 남다른 먹성을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tvN <신서유기>에서는 아들에게 운동 재능이 있음을 언급하면서 “훌륭한 운동선수가 돼달라”고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죠. 

강호동은 2006년 9세 연하 아내와 결혼 후 2009년 시후 군을 품에 안았습니다. 당시 <1박 2일> 촬영 중이던 강호동에게 전화로 득남 소식을 전하며 뭉클함을 안겼죠. 강호동이 방송에서 시후 군에 대해 언급한 적은 많지만, 얼굴이 직접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강호동이 방송에서 여러 차례 언급한 덕분에 시후 군에 대한 내적 친밀감이 높았던 터라, 그의 출연은 반가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언젠가 멋진 운동선수로 변신한 그의 모습을 기대해도 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