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몰카가 쏘아 올린 논란

daily issue

<나 혼자 산다> 몰카가 쏘아 올린 논란

2021-08-18T18:05:20+00:00 2021.08.18|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최근 기안84를 상대로 몰카가 진행됐습니다. 큰 재미도, 따뜻한 감동도 없었던 이번 몰카는 많은 시청자에게 불쾌감만 남겼고, 곧 논란으로 이어졌죠.

문제가 된 건 지난 8월 13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 방송입니다. 기안84는 10년간 연재한 웹툰 마감을 기념하기 위해 무지개 회원들과 여행을 떠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그들과 함께 했던 여행이 무척 즐거웠다는 그는 설레는 마음으로 떠났죠. 단체 티도 맞추고, 미리 함께 즐길 거리를 마련했습니다. 

기안84는 전현무와 먼저 떠났는데요, 나중에 박나래, 성훈, 키 등이 합류할 거라는 그의 기대와 달리, 전현무는 “아무도 오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상됨에 따라 모임이 어렵다는 게 이유였죠. 뒤늦게 회원들의 불참 소식을 들은 기안84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스튜디오에서 이 장면을 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즐거워했지만, 문제는 기안84도, 시청자에게도 씁쓸함만 남았다는 겁니다. 

몰카는 흔히 예능 프로그램에서 재미를 위해 종종 쓰이는 요소이지만, <나 혼자 산다>는 강한 비판 여론에 부딪혔습니다. 무지개 회원들이 끝내 여행에 참석하지 않은 건 기안84를 따돌리는 것과 다름없다는 거죠. 특히 10년 동안 해온 일을 마무리하는 여정에 대한 예의가 없었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논란이 퍼지자 제작진은 해당 방송분의 일부 클립을 삭제하고 “기안84 왕따는 없었다”고 해명했을 뿐 별다른 사과는 없었습니다. 오히려 “기안84 본인도 괜찮다더라. 녹화도 아무 문제 없이 평소처럼 진행됐다”며 당황스럽다는 듯한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안84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대에는 조그만 것에도 설렜는데 이제는 좀 많이 없어졌다. 맨날 출근해서 그림을 그렸기 때문이다. 그나마 방송을 하면서 조금 경험을 했다. 아마 방송을 안 했으면 죽었을 수도 있다. 사회 경험을 거의 못했기 때문”이라며 <나 혼자 산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여전히 <나 혼자 산다>를 향한 비난이 이어지는 지금, 일각에서는 “혹시 이번 주에 멤버들이 갑자기 나타나는 거 아니냐”는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과연 이번 여행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궁금해지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