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교환, 참을 수 없는 매력

daily issue

구교환, 참을 수 없는 매력

2021-08-31T18:12:52+00:00 2021.08.31|

알 만한 사람은 이미 눈여겨보고 있었다는 배우 구교환. 특유의 하이 톤 목소리와 생전 처음 보는 날것의 연기로 독립영화계에서 대배우가 된 그는 이제 상업영화와 드라마에서도 존재감을 확실히 하고 있습니다. 

단편영화 <아이들>로 시작해 <구해줘!> 등으로 연기를 선보인 그는 단편영화 <거북이들>로 감독으로 데뷔합니다. 이후 꾸준히 독립영화를 연출하고 출연하며 내공을 쌓았죠. 물론 사랑도 시작했고요.

구교환이 대중의 눈에 들어온 건 지난해 영화 <반도>에서 631부대 지휘관 서 대위 역을 맡으면서입니다. 잠깐의 등장만으로도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그는 신 스틸러로 눈도장을 찍는 데 성공했습니다. <반도>를 연출한 연상호 감독은 그를 두고 “호아킨 피닉스를 보는 줄 알았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대중을 사로잡은 구교환은 2021년 가장 핫한 배우로 화제의 중심에 섰습니다. 넷플릭스 <킹덤>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에서 파저위의 부족장이자 북방과 조선에 위세를 떨친 아이다간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발산했죠. 눈빛으로 분위기를 장악하고 아이다간의 잔혹한 카리스마를 보여준 구교환은 브라운관마저 압도했습니다.

이후 2021년 한국 영화 최고 흥행작 <모가디슈>에서 그는 다시 한번 자신의 존재감을 확고하게 굳혔습니다. 충성심 강하고 충직한 주소말리아 북한 대사관 참사관 태준기를 연기한 그는 액션 신은 물론 엔딩의 여운까지 안기는 연기로 독보적인 인상을 남겼죠. 

또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D.P.>에서 그는 탈영병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 D.P.에서 능글맞지만 따뜻한 성격의 조장 한호열로 변신했습니다. 구교환만의 유쾌함과 집중력이 무게중심을 잡아 오직 그만이 완성할 수 있는 인물을 만들어냈습니다. 

누구보다 뜨거운 한 해를 보내는 구교환은 2022년 상반기 공개 예정인 티빙 오리지널 <괴이>의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되어 연기 행보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앞으로 차근차근 채워질 그의 필모그래피가 기대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