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부 할아버지’ 오영수가 전한 울림

daily issue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가 전한 울림

2021-10-18T17:34:05+00:00 2021.10.18|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깐부 할아버지’ 배우 오영수가 깊은 울림을 안겼습니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이 잘된 후에도 광고나 TV 인터뷰 등에 나서지 않아 많은 이의 호기심을 자극했죠. 

그런 그가 최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 깜짝 출연했습니다. 유재석과 미주가 앵커를 맡은 ‘뉴스데스크+’의 특별 게스트로 나선 것입니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에서 ‘깐부 할아버지’로 불리는 001번 참가자 오일남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연기 경력 58년, 출연 작품만 무려 200여 편. 기나긴 이날 첫 TV 인터뷰에 나선 오영수는 “동료 배우들이 ‘월드 스타가 되니까 기분이 어떠냐’고 묻는다”며 쑥스러워했습니다. ‘신드롬은 어떤 기분이냐’는 질문에는 “붕 뜬 기분이고 지금은 스스로를 조금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갖고 있어야겠다 그런 생각을 하는 중”이라고 답했죠. 이제 카페 등 공개된 장소에 가더라도 의식해야 한다며 “유명해지는 것도 힘든 거구나라고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오영수가 낯선 장르인 <오징어 게임>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그는 시나리오를 처음 보고 “<오징어 게임>이라는 놀이의 상징성을 통해 사회 부조리한 현상을 찾아내는 황동혁 감독의 혜안을 좋게 생각해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오랜 연기 경력의 오영수는 “시대가 안고 있는 어떤 것을 관객에게 던질 때 밀려오는 느낌, 환희라고 할까 그런 걸 느끼면서 배우로서 긍지를 느꼈다. 인생의 마지막이 어떤 모습일까 그런 생각을 하면서 연기한다”고 말해 감동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그는 <오징어 게임>을 좋아해준 이들에게 이런 말을 전했습니다. “우리 사회가 1등이 아니면 안될 것처럼 흘러갈 때가 있다. 그런데 2등은 1등에게 졌지만 3등한테 이겼다. 모두가 승자다. 진정한 승자라고 한다면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최선을 다해서 어떤 경지에 이르려고 하는 사람, 그런 사람이 승자가 아니겠나.”

58년 동안 연기를 이어온 그에게도 고민은 있을까요? 이 질문에 오영수는 “특별한 고민은 없고 가족과 문제없이 잘 살아내는 것. 염려하면서 기대하면서 사는 게 바람”이라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그는 인생에 대해 언급해 뭉클함을 자아냈습니다. 

“욕심 안 내고 사니까 작든 크든 많이 받아왔다. 살면서 이제는 받았던 모든 걸 남겨주고 싶은 그런 생각이다. 쉬운 예를 들면 산속에 가다가 꽃이 있으면 젊을 땐 꺾어갔다. 내 나이쯤 되면 그냥 놓고 온다. 다시 가서 본다. 그게 인생과 마찬가지다. 있는 그대로 놔두는 것, 그게 참 쉽지 않다.”

40대에 멋모르고 했던 연극 <파우스트>를 이제 다시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남긴 오영수. 그는 인터뷰 말미에 “여러분도 아름다운 삶을 사시길 바란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인생을 더 산 어른으로서 전한 인터뷰는 많은 이의 마음을 건드렸죠. 어쩌면 그의 이런 진심이 담긴 연기 덕분에 <오징어 게임>의 ‘오일남’이 안긴 메시지의 무게도 묵직하게 느껴지는 건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