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TV+ vs 디즈니플러스

daily issue

애플TV+ vs 디즈니플러스

2021-10-25T18:13:59+00:00 2021.10.25|

이제 넷플릭스, 왓챠, 티빙, 웨이브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가 없는 삶은 허전합니다. 지상파 TV로 본방을 사수하기보다는 OTT로 다시 보기를 하고, 쉬는 날은 영화나 드라마를 정주행하는 게 일상이 되었죠. 친구나 가족이 함께 구독하기도 하고, 모르는 사람들과 그룹을 만들어 구독료를 나눠 내는 문화까지 생겼습니다. 

지금도 치열한 OTT 시장의 경쟁이 오는 11월부터 더욱 치열해집니다. 물론 선택의 폭이 넓어지니 소비자는 환호할 만한 일이죠. 

오는 11월 국내에 애플TV+와 디즈니플러스가 출시됩니다. 애플TV+는 4일, 디즈니플러스는 12일부터죠. 두 서비스는 얼마나 다를까요?

애플TV+는 타 OTT와 달리 최초의 ‘오리지널 콘텐츠’만 제공하는 구독 서비스입니다. 한국에서는 김지운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이선균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오리지널 시리즈 <Dr. 브레인>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미 미국에서 애플TV+는 <테드 래소>, <더 모닝쇼>, <어둠의 나날>, <파운데이션>, <서번트> 등 다양한 오리지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애플TV+가 오리지널로 승부한다면,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디즈니 계열 업체의 막강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디즈니플러스가 보유한 콘텐츠만 현재 총 1만6,000회분이라고 하는데요, 앞으로 한국어 오리지널 콘텐츠도 제작할 계획입니다. 

앞서 디즈니플러스가 월 9,900원이라는 가격을 발표할 때만 해도 기존 OTT보다 저렴하다는 평가를 받았는데요, 애플TV+는 이보다 더 싼 월 6,500원으로 승부수를 던집니다.

자, 이제 애플TV+와 디즈니플러스 중 어느 쪽을 구독할지 기로에 섰는데요. 여러분의 선택은 어느 쪽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