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시비 휘말린 이규한

daily issue

폭행 시비 휘말린 이규한

2021-11-09T12:44:01+00:00 2021.11.09|

배우 이규한이 폭행 시비에 휘말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이규한은 지난 2일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지난해 8월 서울 강남에서 한 남성을 폭행했다는 건데요. 당시 이규한은 술에 취한 상태로 일행과 함께 차로 이동하다가 운전자와 시비가 붙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운전자는 이규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경찰에 정식 수사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습니다. 

경찰 측은 “당시 상황을 촬영한 CCTV가 없고, 양측 주장이 완전히 엇갈려 수사에 긴 시간이 소요됐다”며 “정확한 혐의 내용과 구체적인 사건 경위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규한은 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사건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2020년 8월에 있었던 일이 1년 3개월이 지나도록 절 괴롭히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죠.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제 목숨을 걸고 폭행, 폭언, 그 어떤 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소속사가 없고 이 일로 인해 공황장애가 심해져서 일일이 대응을 못해드리고 있습니다. 하루빨리 무혐의 처분을 받고 또 건강해진 후 그때도 저한테 관심이 있으시다면 직접 찾아뵙고 그동안에 있었던 모든 일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앞서 이규한은 차기작으로 예정된 JTBC 드라마 <그린 마더스 클럽>과 SBS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연이어 하차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는데요. 그 이유가 개인적인 이유로 알려졌죠. 최근 이규한이 폭행 시비로 검찰에 넘겨짐에 따라 향후 연기 활동에 대한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시선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