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시 작품 훼손한 할리우드 배우?

daily issue

뱅크시 작품 훼손한 할리우드 배우?

2021-11-12T18:04:38+00:00 2021.11.12|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토퍼 월켄이 현대미술계의 핫한 그래피티 작가 뱅크시의 작품을 훼손했습니다. 수억 원의 가치를 지닌 작품을 훼손한 월켄, 괜찮을까요? 

사실 이번 해프닝은 드라마 <디 아웃로스>에서 방송된 장면입니다. 드라마에서 봉사 활동 명령을 받은 잡범 월켄은 영국 브리스틀에 있는 한 건물의 낙서를 지우기 위해 나섰습니다. 

@Banksy

건물 벽에는 낙서가 가득하고, 그중에서 쥐 그래피티를 발견한 월켄은 페인트 롤러로 덧칠합니다. 쥐 그래피티는 순식간에 사라져버렸죠.

방송이 끝나고 훼손된 작품이 실제 뱅크시의 작품으로 알려지면서 “혹시 CG가 아니냐”, “월켄이 보상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드라마에 등장한 뱅크시의 그래피티는 그가 자주 사용하는 이미지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비슷한 그림이 경매에서 70만 달러, 한화로 8억원대에 낙찰되기도 했죠. 

BBC

이번 드라마가 촬영된 브리스틀은 뱅크시의 고향으로, 흔쾌히 자신의 그림이 훼손되는 것을 허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뱅크시 팬들의 마음을 쓸어내리게 한 월켄. 그의 잘못이 아니니 이제 안심해도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