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클라바를 쓴 스타 5

daily issue

발라클라바를 쓴 스타 5

2021-11-23T12:59:33+00:00 2021.11.23|

올겨울, 인싸들의 최고 아이템은 바로 ‘발라클라바’. 이 귀여운 아이템의 출발은 1854년 크림반도 발라클라바 지역에서 일어난 크림 전쟁입니다. 당시 추위를 견디던 영국군이 얼굴을 덮는 니트 모자를 만든 것에서 시작되었죠. 다양한 디자인이 출시되면서 올해 빼놓을 수 없는 패션 아이템이 되었습니다. 

발라클라바를 시도하고 싶다면 처음에는 블랙, 그레이, 베이지 등 차분한 컬러를 선택해야 스타일링하기 좋습니다. 또 울처럼 가볍고 얇은 소재가 좋고, 피부에 무리를 주지 않는 부드러운 소재인지도 꼭 살펴봐야 해요. 발라클라바, 스타들은 어떻게 활용하고 있을까요? 발라클라바의 올겨울 리얼 웨이 활용법이 궁금하다면, 스타들의 룩을 참고해보세요. 

@iammingki

강민경

다비치 멤버 강민경은 평소 패션 감각이 뛰어나기로 유명하죠. 강민경은 블랙 발라클라바에 선글라스를 매치해 귀여운 매력을 살렸습니다. 블랙은 어떤 컬러의 옷에나 무난하게 매치가 가능해 발라클라바 초보자도 도전하기 좋은 컬러죠. 

@ch_amii

차정원

차정원의 픽은 그레이 발라클라바입니다. 차정원은 원 마일 웨어 룩에 발라클라바를 매치했는데요. 비슷한 톤의 그레이 니트 팬츠에 레터링 티셔츠, 블랙 퍼 재킷, 샤넬 스니커즈로 포인트를 줬습니다. 

@doflwl (Photo by @facilitiez)

윤승아

발라클라바를 잘못 쓰면 복면을 쓴 것처럼 보이기 쉬운데요. 이럴 때는 윤승아처럼 앞머리를 빼고 쓰면 러블리한 무드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 앞머리가 없다면 옆머리나 잔머리를 조금 빼주는 것만으로도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죠.

@yoanaloves

정려원

패셔니스타 정려원은 발라클라바도 귀엽게 소화했습니다. 포인트가 되는 컬러를 착용하면 밋밋한 코디에도 생기를 불어넣어줍니다. 긴 머리의 소유자라면 정려원처럼 자연스러운 웨이브를 주고 발라클라바를 써보세요. 

@for_everyoung10

장원영

미우미우 글로벌 앰배서더로 활약 중인 장원영은 걸리시한 느낌으로 발라클라바를 착용했습니다. 보통 발라클라바를 이마부터 가리고 쓰지만, 장원영은 뒤로 당겨 써 마치 헤어밴드를 한 것 같은 느낌을 냈죠. 발라클라바가 어색하다면 장원영처럼 연출해보는 것도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