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공 수난 시대

daily issue

모공 수난 시대

2021-11-26T18:19:22+00:00 2021.11.26|

마스크가 일상이 되어버린 지도 벌써 오랜 시간이 흘렀는데요, 마스크 안의 모공도 비상입니다. 마스크를 쓰면 찬 바람과 미세먼지, 자외선으로부터 얼굴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단점도 있죠. 따뜻한 입김으로 인해 모공이 점점 확장되고 늘어진다는 것. 

모공에서 피지가 분출돼 나오는 과정에서 일부 피지가 모공에 쌓이면 더 넓어지는데요. 이때 피부에 열이 오른 상태로 놔두면 모공 주변 피부가 탄력을 잃으면서 자연스럽게 크기가 커집니다. 

그렇다면 이미 넓어진 모공을 원상태로 되돌릴 수 있을까요? 안타깝지만 완전히 되돌리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더 커지는 것을 예방할 수는 있어요. 모공에 쌓인 피지를 깨끗하게 씻어내고, 피부 온도를 낮춘 후 탄력을 높이는 성분이 들어 있는 화장품을 꾸준히 사용하면 어느 정도 도움이 됩니다. 

평소 꾸준히 케어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샤워 후 따뜻한 스팀 타월을 얼굴에 잠시 올려 모공을 열어줍니다. 그리고 모공 전용 오일이나 블랙헤드 클렌징 밤 등을 사용해 모공을 부드럽게 문지른 후 미지근한 물로 깨끗하게 씻어냅니다. 세안 후 피부가 너무 뽀득거리면 수분이 빠져나가 오히려 피지 분비를 촉진하니,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게 주의해야 합니다. 피부가 건조하면 탄력이 더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죠. 

세안 후에는 차가운 마스크 팩으로 피부 온도를 낮춘 후 모공 세럼이나 레티놀 등 탄력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 함유된 크림으로 마무리하면 끝! 조금 귀찮아도 1년 뒤, 10년 뒤 거울을 봤을 때 모공이 눈에 띄는 것보다는 낫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