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정한 넥타이로 스타일 바로잡기

Fashion

단정한 넥타이로 스타일 바로잡기

2022-11-20T19:47:50+00:00 2022.09.28|

이제 넥타이 매는 법쯤은 알아둡시다. 조만간 자주 맬 것 같거든요.

영화 <애니 홀> 스틸 컷

포멀하고 매니시한 패션의 단골손님, 넥타이. 구찌, 루이 비통, 랄프 로렌 등 굵직한 브랜드가 2022 F/W 컬렉션에서 내놓은 액세서리도 바로 이 넥타이였는데요. 그간 넥타이 패션 하면 모두의 머릿속에 ‘뿅’ 하고 떠오르는 이미지가 하나 있죠. 바로 베스트를 뚫고 나올 정도로 큼지막한 넥타이를 맨 <애니 홀>의 다이안 키튼! 슬프지만 이제 이 이미지에 작별을 고할 때가 온 것 같습니다. 우리가 앞으로 맞이해야 할 건 아주 슬림한 블랙 넥타이거든요.

@dlwlrma

@dlwlrma

우선 지난 23일 구찌의 2023 S/S 트윈스버그 쇼에 참석한 아이유부터 짚고 넘어가야겠습니다. ‘구찌은’이라는 별명에 어울리게 완벽한 구찌 룩을 선보였거든요. 그녀는 근사한 올오버 그레이 수트와 화이트 실크 셔츠에 텍스처가 매력적인 블랙 넥타이를 착용했습니다. 자칫 무거워 보이는 레더 소재지만 얇고 날렵한 디자인을 선택하니 룩의 훌륭한 포인트가 되는군요.

Getty Images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2023 S/S 컬렉션에서 이리나 샤크의 패션 역시 뇌리에 깊이 박혔는데요. 페미닌 무드를 섞거나 약간의 디테일로 차별점을 두는 보통의 수트 패션과 달리 아주 정직한 정장 차림으로 나타났거든요. 수트 재킷에 팬츠, 아빠 신발장에서 자주 보던 투박한 옥스퍼드 슈즈, 블랙 넥타이까지. ‘월스트리트 패션’의 정수를 보여줬습니다. 강렬한 카리스마와 함께 묘하게 섹시한 분위기까지 자아냈죠.

Splash News

버버리의 2023 S/S 컬렉션 애프터 파티에서 벨라 하디드는 영화 <매트릭스>에서 많은 영감을 받은 것 같군요. 반짝이는 레더 트렌치 코트에 티끌 하나 없이 깨끗한 화이트 셔츠를 입고 블랙 넥타이로 악센트를 주었거든요. 캄캄한 저녁에 얼굴을 다 가릴 듯한 선글라스를 착용한 것까지 완벽했죠. 본래 빈티지와 애슬레저 같은 편안한 룩을 좋아하는 그녀이기에 더 신선하고 근사했습니다.

여전히 넥타이의 위력을 모르겠다고요? 손가락을 들어 위 사진의 넥타이를 가려보면 쉽게 알 수 있을 겁니다. 이 얇고 곧은 선 하나가 룩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요! 호들갑스럽게 튀지는 않지만 없으면 허전하죠. 게다가 디자인은 더 슬림해졌으니 이제 리얼웨이에서도 부담 없이 시도해볼 수 있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