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이 빼꼼! 양말 보이게 부츠 신기

Fashion

매력이 빼꼼! 양말 보이게 부츠 신기

2022-11-01T17:49:16+00:00 2022.10.17|

올해의 주인공은 아무래도 양말인 듯합니다. 로퍼부터 발레 플랫, 하이힐에도 양말과 함께한 것은 물론 카니예 웨스트는 심지어 플립플롭에 양말을 신고 나타나기도 했으니까요.

부츠의 계절이 성큼 다가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양말은 주인공 자리를 내줄 생각이 없어 보입니다. 2022 F/W 컬렉션에서도 앵클, 니하이, 싸이하이 등 여러 종류의 부츠 위에 고개를 빼꼼 내민 양말이 여기저기서 존재감을 드러냈거든요. 주의할 점은 바짝 끌어 올려 신는 것이 정답은 아니라는 것. 어떤 부츠냐에 따라 스타일링법도 모두 달랐습니다.

Chanel F/W 2022 RTW

Chanel F/W 2022 RTW

샤넬은 도톰한 니트 양말을 선보였습니다. 타이츠처럼 허벅지를 훌쩍 넘는 길이에 보라색, 빨간색, 청록색 등 흔하지 않은 색감으로요. 시선을 끈 건 바로 레인 부츠와의 조합! 방수 기능이 있는 장화와 방한 기능이 있는 니트 양말이라니, 텍스처부터 흥미진진하죠. 전혀 다른 컬러를 한데 붙여놓은 색상 대조도 매력 포인트 중 하나였습니다.

Hermès F/W 2022 RTW

Hermès F/W 2022 RTW

에르메스는 좀 더 관능적인데요. 쇼츠나 미니스커트 입을 때 참고하면 좋을 만한 스타일링입니다. 부츠와 삭스를 같은 톤으로 매치하되 텍스처에 차이를 두면 지루함을 덜 수 있죠. 에르메스는 부드러운 스웨이드 부츠에 자연스러운 주름이 매력적인 니트 소재를 지나 반투명한 스타킹을 신은 듯한 얇은 소재로 마무리해 재미와 균형감을 모두 살린 패션을 선보였습니다. 쇼츠와 삭스 사이에 보이는 맨살까지, 완벽한 실루엣이었죠.

Jil Sander F/W 2022 RTW

Jil Sander F/W 2022 RTW

가장 도전하기 쉬운 스타일링은 질 샌더의 앵클 부츠 룩입니다. 부츠 위로 두꺼운 주름을 내는 것보다 발목이 단정하게 드러날 수 있는 얇고 적당한 길이의 양말이 좋겠습니다. 컬러도 부츠와 비슷한 톤이면 그만이죠. 좀 더 변주를 주고 싶다면 로퍼에 하얀 양말을 신었던 지난여름처럼 때에 따라 화이트 삭스를 신어도 귀엽겠군요. 기존의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원한다면 앞코가 뾰족한 앵클 부츠를 선택하세요.

Brunello Cucinelli F/W 2022 RTW

스트리트 패션을 즐기는 이들이라면 이번 룩을 저장해둡시다. 컴뱃 부츠는 바로 위에 맨 발목이 보이도록 스타일링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죠. 이를 위해 부러 짧은 길이감의 팬츠를 매치하기도 했고요. 이번엔 열심히 드러내던 발목을 양말로 가릴 차례입니다. 대신 컬러는 부츠 혹은 부츠 스트링과 같은 것이 좋겠군요. 남은 스트링은 늘 그래왔던 것처럼 발목에 감아 레트로 무드도 잊지 않고 더해주고요.

가장 먼저 해야 할 건, 지금 가진 부츠의 길이를 살펴보는 일. 그리고 그보다 더 키가 큰 양말이면 될 듯합니다. 덕분에 다리는 두 배로 따뜻해지겠군요. 양말의 쫀쫀함도 꼭 따져보도록 합시다. 올겨울 원 없이 신게 될 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