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리 “무언가를 해야만 또 다른 무언가를 할 수 있어요” #오로라 어워즈

Fashion

김아리 “무언가를 해야만 또 다른 무언가를 할 수 있어요” #오로라 어워즈

2022-10-18T17:20:06+00:00 2022.10.18|

<보그 코리아>와 불가리가 ‘오로라 어워즈’를 통해 새로운 세대의 여성 인재에게 지지와 응원을 담아 여명처럼 빛나는 트로피를 건넨다.

2016년 일본을 시작으로 중국으로 이어지며 지난 2월 이탈리아에서도 열린 ‘오로라 어워즈’는 자신의 비전을 실현한 여성의 업적을 기리고 삶의 방식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문화, 예술, 스포츠, 비즈니스, 사회 공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발된 여성은 꿈을 좇은 스토리만으로도 다른 여성에게 빛나는 영감을 불어넣는다. 어워즈는 이에 그치지 않고 자선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해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다음 세대로 이어간다.

한국에서 처음 개최하는 ‘오로라 어워즈’는 7개 분야에서 빛을 발하는 새로운 세대의 여성 인재에게 황금빛 트로피를 수여한다. 배우 이유미, 뮤지션 비비(BIBI), 미술가 이은새, 공예가 김옥, 스키 선수 최사라, 뷰티 브랜드 ‘멜릭서(Melixir)’ 대표 이하나,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하는 ‘지구샵’ 대표 김아리다. 오로라 어워즈 수상자 7인에게서는 더 나은 내일, 더 새로운 미래를 창조해나갈 힘이 느껴진다.

한국 최초로 제로 웨이스트 인증을 받은 ‘지구샵’ 김아리 대표는 제로 웨이스트 실천법에서 나아가 그 가치를 라이프스타일로 제안한다. 창업 교육, 환경 영화제, 유기견 봉사 활동 등 다양한 활동으로 확장해가는 지점도 인상적이다.

마더 오브 펄과 다이아몬드 세팅이 우아한 네크리스, 브레이슬릿, 링은 불가리(Bulgari), 화이트 드레스는 레하(Leha).

“지금의 나로 성장하기까지 깊은 영향을 준 존재가 있다면, 그건 바로 호기심과 열등감이에요.” 지구샵 김아리 대표가 거짓 없는 맑은 얼굴로 말했다. ‘호기심’과 ‘열등감’은 우리가 상상하는, 손에 잡히거나 눈에 보이는 존재는 아니다. 비가시적 마음이자 감정 상태다. 호기심이 많아 무조건 무언가 시도하기 좋아했고, 자신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부터 자책 대신 더 많이 배우고 최선을 다했다. 자신에게 영향을 준 존재에 대해 그는 자기 안으로 머물고 자신을 구성하는 것들에 대해 답했을 뿐이다.

김아리 대표를 닮은 지구샵은 낭비 없이 사는 즐거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고, 불필요한 쓰레기 없는 세상을 추구하는 제로 웨이스트 브랜드다. 과연 어떤 마음이 지구샵을 만들어가는 걸까 궁금했는데, 이 대답 하나만으로 어쩐지 알 것 같았다.

지구샵은 2018년 8개월간의 창업 기간을 거쳤다. 커뮤니티 바 ‘공집합’을 함께 운영하는 지구샵 상도점을 시작으로 지구샵 온라인, 지구샵 연남점, 지구샵 그로서리점까지 지속적으로 확장 중이다. 세계의 공존과 연대를 그리는 지구샵은 작은 연대에서 시작됐다. 초등학교 2개교, 중학교 1개교, 고등학교 1개교가 다였던 경남 마산의 어느 작은 마을에서 태어나 유년과 학창 시절을 보낸 김아리 대표의 시간은 커뮤니티 그 자체였다. 사회 복지학을 전공한 그는 지역 콘텐츠 제작사이자 시민 단체 ‘말 미디어’를 통해 활동했다. 주민들과 음악 방송을 하기도 하고, 뜻이 맞는 친구들과 영상을 찍어 영화제에 출품하고, 음악 활동을 하는 이들과 마을 축제를 열기도 하며 말이다. 유년과 학창 시절에 적어낸 꿈은 줄곧 사회 복지사, 심리 상담사였다. 사람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고민을 해결하는 과정이 좋았다. 그렇지만 그가 지구샵을 만든 동력은 그게 다가 아니었다.

생기와 자신감이 느껴지는 목소리에서 그가 자신과 자신이 사는 세상에 대해 쉬이 한계 짓지 않고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일에 얼마나 애정을 갖는지 알 수 있었다. “최대한 뭔가를 많이 해보는 게 꿈이었어요. 처음부터 환경에 지대한 관심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고요. 어느 날 시민 단체에서 네크워킹 자리를 갖던 중, 제로 웨이스트 활동을 하는 분을 만났어요. 그때 처음 나의 환경 감수성을 인지하기 시작했던 거예요.” 그날부터 김아리 대표는 플라스틱 일회용 컵이 아닌 텀블러를, 휴지 대신 손수건을 사용하며 제로 웨이스트를 하나씩 알아가고 실천했다. 그리고 자신이 아는 것을 누군가에게 나누고 싶었다. 지구샵 창업에는 분명한 동력이 작용했다. 10평 남짓한 첫 매장은 건축사 사무소 ‘블랭크’의 여성 대표로부터 도움을 받아 공동 임차해 사용할 수 있었고, 브랜딩도 블랭크를 통해 알게 된 디자이너의 도움 덕분에 시작했다. 자신이 직접 제로 웨이스트를 권유하는 역할을 해보고자 시작한 지구샵은 현재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확장성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자체 커뮤니티 ‘지구학교’ 행사를 개최하며 창업 교육, 환경 영화제, 유기견 봉사 활동 등을 전개하고자 한다.

김아리 대표는 타인으로부터 제로 웨이스트를 경험하고, 타인과의 연대를 통해 지구샵을 만들어갔다. ‘도전’과 ‘연대’는 과거와 현재, 미래를 대변하는 주요 키워드다. “호기심은 저를 항상 도전하게 했어요. 10년 뒤에도 도전은 저에게 소중한 키워드일 것 같아요. 나아가 저의 도전이 지속 가능했던 이유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도움을 받고 서로 힘을 합쳤기에 가능했어요. 혼자였다면 지금의 저와 지구샵은 존재하지 않았을 거예요. 늘 함께, 다 같이 하면 재미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지구샵 김아리 대표는 자신의 10년 뒤 모습에 대해 흐릿하지만 강한 확신을 가졌다. 사업가로서의 성장이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더 다양한 면에서 지구샵 안팎으로 새로운 활동을 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 “무언가를 해야만 또 다른 무언가를 할 수 있어요.” (V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