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좀 아는’ 줄리아 로버츠의 유니크한 수트 스타일링

Fashion

‘뭘 좀 아는’ 줄리아 로버츠의 유니크한 수트 스타일링

2022-10-24T18:19:35+00:00 2022.10.18|

영화 <귀여운 여인>에서 햇살을 꼭 닮은 미소를 띠던 줄리아 로버츠를 기억하나요? 지금도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아메리칸 스윗하트’인 그녀는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낼 때마다 수트를 착용하는 것으로 유명한데요.

Splash News

최근 지미 키멜의 토크쇼에 출연한 줄리아 로버츠의 선택은 아디다스×구찌의 수트였습니다. 큼지막한 로고와 재킷, 팬츠 사이드라인의 ‘삼선’ 패턴 덕분에 정갈하면서도 스포티한 느낌을 줍니다. 조금 더 격식 있는 룩을 연출하기 위해 검정 넥타이와 부츠를 매치했군요. 흰 셔츠와 검정 넥타이, 클래식한 색상의 수트 재킷과 팬츠는 실패하기 어려운 조합입니다.

Splash News

가장 클래식하기 때문에 때론 가장 뻔할 수 있는 검정 수트. 줄리아 로버츠는 몇 가지 포인트를 활용해 재미를 주었습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핑크 컬러의 실크 셔츠입니다. 소재와 컬러만 바꿨을 뿐인데 ‘뭘 좀 아는 사람’ 같은 인상을 주죠. 밑단이 넓게 퍼지는 플레어 팬츠와 수트 베스트를 선택한 점 역시 참고할 만합니다. 옷장의 검정 수트 재킷이 지루하게 느껴진다면, 줄리아처럼 과감한 컬러의 셔츠와 플레어 팬츠를 활용해보세요.

Splash News

이번에는 이너 없이 연출한 검정 수트 룩입니다. 줄리아처럼 시선을 한 곳으로 집중시키는 볼드한 주얼리와 라펠의 소재가 돋보이는 재킷을 활용해 변주를 주는 것도 생각해볼 만합니다.

수트 재킷과 팬츠가 꼭 블랙, 네이비 혹은 베이지일 필요는 없습니다. 때론 밝은 컬러 수트도 훌륭한 ‘출근 룩’이 될 수 있죠. 밝은 수트 차림에 줄리아 로버츠처럼 단정하고 클래식한 검정 셔츠를 이너로 선택한다면 과하지 않은 룩을 완성할 수 있겠죠?

Getty Images

마지막으로 수트를 입고 있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시도해볼 수 있는 간단한 스타일링 팁입니다. 바로 재킷 라펠 위로 셔츠 칼라를 빼는 것인데요. 줄리아 로버츠처럼 큰 칼라의 셔츠가 아니더라도 시도해봐도 좋습니다. 셔츠 위 단추를 풀고 칼라를 빼는 것만으로도 한결 쿨한 수트 룩을 연출할 수 있으니까요.

매일 아침, 무거운 몸을 이끌고 출근길에 나서는 것이 더없이 지겨웠다면 줄리아 로버츠의 수트 스타일링을 적극 참고해보세요. 옷차림이 바뀌면 기분도 바뀌기 마련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