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꼭 숨은 단풍 명소 4

Living

꼭꼭 숨은 단풍 명소 4

2022-11-04T14:59:50+00:00 2022.11.04|

남들과 한 끗 다르게 단풍을 즐기고 싶다면 방문해야 할 비밀스러운 단풍 명소를 소개합니다.

화담숲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김대형

서울에서 차로 1시간 30분 정도면 갈 수 있는 경기도 광주시에 자리한 화담숲은 약 5만 평 규모의 생태 수목원으로, 16개 테마원에 무려 4,000여 종의 국내외 식물을 전시하고 있는데요. 특히 가을에는 400여 종의 단풍나무가 어우러져 채도가 다른 붉은빛을 저마다 자아내고, 국화와 구절초, 쑥부쟁이 등 야생식물이 향기를 더해 오감을 자극합니다. 수목원 전역에 모노레일이 설치돼 편안하게 정상에 올라 단풍이 수놓은 수목원의 전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습니다.

입장권 온라인 예매하러 가기

비밀의 정원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김동수

이름처럼 신비로운 단풍 풍경을 선사하는 강원도 인제군의 비밀의 정원은 군사 작전 지역이라 민간인 출입이 금지된 곳으로 대중에게 알려진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요. 산자락이 둥글게 감싼 형태의 정원에서는 침엽수와 활엽수 등 다양한 관목이 한데 어우러진 순수 원시림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전에는 사진을 찍을 수 없었지만 지금은 도로변에 마련된 데크 포토 존에서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으니, 안개가 살짝 낀 아름다운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이른 새벽에 도착할 것을 추천합니다. 해가 떠서 비밀의 정원에 안개가 사라질 즈음에는 70여만 그루의 자작나무가 맞이하는 인근의 원대리 자작나무숲도 함께 방문해보세요!

관방제림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김지호

전남 담양군의 관방제림은 조선 정조 때 축조된 제방인 관방제 옆으로 약 2km에 걸쳐 조성된 거대한 나무숲입니다. 추정 수령 300~400년에 달하는 나무가 빼곡히 자리한 이곳은 그 아름다움으로 인해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는데요. 담양의 또 다른 명소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과 가깝고 산책하기도 좋아 최근에는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선운사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윤진호

도솔산 북쪽 기슭에 자리 잡은 전북 고창군의 선운사는 1400여 년의 오랜 역사를 가진 사찰인데요. 이 절을 둘러싼 도솔천은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사진을 남길 수 있는 숨겨진 단풍 명소입니다. 더불어 선운사는 천연기념물과 문화재 등 각종 역사 유물을 보유하고 있으며, 템플 스테이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어 단풍 구경 외에도 다채로운 즐거움을 누릴 수 있습니다.